김민재 새 동료-뮌헨 영입생, '日 히로키' 눈썹에 하얀 건 뭐지? 이유는 '희귀병' 때문

이원희 기자 / 입력 : 2024.06.14 11:59
  • 글자크기조절
image
이토 히로키. /AFPBBNews=뉴스1
독일 바이에른 뮌헨이 새로운 수비수를 영입했다. 주인공은 일본 대표팀 이토 히로키(25)다.

뮌헨 구단은 14일(한국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슈투트가르트 수비수 이토를 영입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계약기간은 2028년 여름까지다. 뮌헨은 이토를 영입하기 위해 소속팀 동의 없이도 이적할 수 있는 바이아웃 3000만 유로(약 445억 원)를 지불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토는 "뮌헨은 일본에서도 유명한 구단이다. 세계적인 빅클럽에서 뛰게 돼 영광"이라며 "뮌헨에서 도전을 기다리고 있다. 뮌헨이 많은 우승을 차지할 수 있도록 돕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일본 대표팀에서도 활약 중인 이토는 이전 소속팀 슈투트가르트의 핵심 수비로 활약했다. 신장 188cm 좋은 체격에 빠른 발과 정확한 패스 능력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는다. 또 다른 장점은 센터백뿐 아니라 왼쪽 풀백도 뛸 수 있는 멀티 능력이다. 지난 시즌에도 이토는 리그 25경기를 선발로 뛰었는데, 센터백으로 14차례, 왼쪽 풀백으로는 11차례 나섰다. 이와 함께 지난 시즌 2도움, 경기당 평균 걷어내기 3회, 가로채기 1.1회 등을 기록했다.

덕분에 슈투트가르트도 지난 시즌 리그 2위라는 성과를 거뒀다. 객관적인 전력에서 앞서는 바이에른 뮌헨(3위)와 순위 경쟁에서도 승리했다.


이토의 또 다른 특징이 있다면 오른쪽 눈썹 부위가 하얗다는 것. 이는 이토가 백반증이라는 희귀병을 앓고 있기 때문이다. 백반증은 피부에 다양한 크기와 형태의 백색 반점이 생기는 질환이다. 생명에 지장을 주지는 않지만 미용상 심리적인 스트레스를 받기도 한다. 앞서 히로키는 일본 매체와 인터뷰를 통해 이 사실을 밝히기도 했다. 이토의 어릴 적 사진을 봐도 오른쪽 눈썹이 하얗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토는 유튜브 인터뷰를 통해 "처음에는 눈썹에 대해 물어보는 사람도 많았지만, 이제는 모두들 알고 있어 눈썹에 대해 말하지 않는다"며 "같은 병을 앓고 있는 이들에게 꿈을 줄 수 있는 존재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image
이토 히로키의 오피셜. /사진=바이에른 뮌헨 SNS
한편 이토가 합류하면서 뮌헨의 수비 경쟁은 더 치열해졌다. 기존 자원 김민재를 비롯해 마타이스 데리흐트, 다요 우파메카노, 에릭 다이어가 지난 시즌 주전 경쟁을 펼쳤다. 여기에 이토까지 이적했다. 이외에도 뮌헨은 지난 시즌 레버쿠젠의 무패우승을 이끈 독일 센터백 조나단 타 영입에도 근접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비수 옵션이 많아졌다. 김민재도 주전 경쟁을 피할 수 없게 됐다.

물론 교통정리도 필요해 보인다. 특히 네덜란드 수비수 데리흐트가 팀을 떠날 수 있다는 이적설이 돌고 있다. 잉글랜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연결되고 있다.
기자 프로필
이원희 | mellorbiscan@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이원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