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정우, 초심 찾았다 "'하이재킹', 매일 연기 시험 보듯 리허설" [인터뷰①]

종로구=김나라 기자 / 입력 : 2024.06.14 14:48
  • 글자크기조절
image
'하이재킹' 주역 하정우 /사진=㈜키다리스튜디오, 소니픽쳐스
배우 하정우가 신작 '하이재킹'에 대한 특급 애정을 과시, 기대감을 높였다.

하정우는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소격동 한 카페에서 스타뉴스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오는 21일 새 영화 '하이재킹'(감독 김성한) 개봉을 앞두고 만나 작품과 관련 이야기꽃을 피웠다.


'하이재킹'은 1971년 대한민국 상공, 여객기가 공중 납치되면서 벌어지는 극한의 상황을 담은 영화. 전 세계적으로 여객기 납치 사건이 기승을 부리던 1971년, 이때 발생한 속초공항발 김포공항행 대한항공 여행기인 'F-27기 납북 미수 사건'을 모티브로 각색해 만들어졌다.

극 중 하정우는 여객기를 운행하는 조종사 태인 역할을 맡아 열연했다. 태인은 공군 전투기 조종사 출신으로 뛰어난 비행 실력과 책임감을 가진 인물. 비행하던 중 공중 납치를 당하는 위험천만한 상황에서 다 함께 극복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가며 극을 이끌어간다.

'하이재킹' 출연 이유에 대해 "작품을 고를 때마다 늘 하는 이야기이지만, 일단 시나리오가 굉장히 재밌었다. 소재 자체도 실화라는 게 놀라웠다"라고 답했다.


이어 그는 "또 악역인 용대(여진구 분)라는 친구가 어떻게 무슨 목적으로 비행기를 납치했을까에 대한 궁금함도 컸다. (여)진구랑도 촬영하면서 그 얘기를 참 많이 했다. 사실 전체 시나리오 상에선 이 캐릭터의 사연이 상세하게 나와 있었는데 흥미로웠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결과물에 대해선 "개인적으로 우려하고 걱정했던 부분이 있었는데 영화를 보니 많이 해소가 됐더라. 편집으로 잘 정리가 돼서 만족스러웠다"라고 높은 만족감을 표했다.

하정우는 "어제(13일) 일반 시사회도 가졌었다. 다행스럽게도 반응이 괜찮은 거 같더라. 실 관람평과 커뮤니티 글들도 찾아봤는데 좋게 봐주신 분들이 많은 거 같았다

image
하정우
특히 하정우는 "'하이재킹'은 리허설을 많이 하며 기본에 충실히 하여 임했다. 연기는 저 혼자 아무리 뛰어다녀봤자 어긋나는 부분이 생길 수 있고 어쨌든 앙상블이 중요한 작업이다. 이 작품은 같은 세트에서 매일 출퇴근하며 촬영해서 리허설을 할 수 있는 여건들이 좋기도 했다. 승객분들까지 60명에 가까운 사람들이 다 한 번에 리허설을 함께 했었다"라고 특별하게 추억했다.

이어 그는 "그러다 보니 리허설을 허투루 할 수 없었다. 따갑게 쳐다 보고 계시니까, 그 리허설이 하루하루 굉장히 연기 시험을 보는 듯한 느낌이 들었다. 실제로 승객분들 중엔 연극계 선배분들도 많으셨고, 장난을 치거나 건성건성 할 수 없는 분위기였다. 근데 그 분위기가 결과적으로는 굉장히 좋았다. 어릴 때 저도 연극 무대로 처음 연기를 시작했는데 그때 연습실에서 연습하던 마음으로 매일 출근해 웃음기를 빼고 임했다"라고 남다른 마음을 드러냈다.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