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상우♥손태영, 子 진로 고민? "축구든 공부든 쉬운 일 없어"[Mrs.뉴저지]

김나연 기자 / 입력 : 2024.06.14 15:25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유튜브 채널 Mrs.뉴저지 손태영
배우 손태영 권상우 부부가 아들의 진로에 대해 고민했다.

13일 유튜브 채널 'Mrs.뉴저지 손태영'에는 '인생 최초로 온 가족 함께 시골여행 간 손태영 권상우 부부'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양평으로 여행을 떠나는 손태영 권상우 가족의 모습이 담겼다.


손태영은 "즉흥적인 가족여행을 떠난다. 지난 번에 왔을 때는 남편이 바빠서 그냥 갔다"고 말했다. 또한 권상우는 "요즘 자기관리를 못 하고 있다. 확실히 살이 찌고 있다. 몸이 성한 곳이 없어서 항상 안마의자에 앉아있다"고 근황을 알렸다.

이어 손태영은 한국에서 혼자 사는 권상우에 대해 "너무 잘 먹는다. 점심 먹고 들어와서 라면 먹자고 하더라. 혼자 잘해 먹고 산다"고 했고, 권상우는 "한국에 혼자 있어도 저는 집에서 밥을 잘 해 먹는다. 정교하게 요리를 하는 게 아니라 그냥 있는 재료로 빨리하고 딱 끝낸다"고 밝혔다.

손태영 권상우는 아들, 딸과 함께 양평으로 향했고, 권상우는 "아빠는 요즘에 축구 선수가 된 것 같다. 룩희가 한국에 와서도 계속 축구 하고 있다. 공부든 운동이든 쉬운 건 하나도 없다"고 말했다. 이에 손태영은 "근데 정말 열심히 하면 어느 정도 결과는 나온다"고 덧붙였다.


또한 두 사람은 여행을 가던 중 신혼 시절 추억을 소환했고, 딸은 "난 그때 어디에 있었냐"고 물었다. 이에 권상우는 "너는 배 속에 있었다. 그때가 제일 행복했다"고 농담했고, 딸은 "더 예민해졌고 나빠졌다. 이상한 아빠다"라고 칭얼댔다.

딸은 엄마 손태영에게 "나랑 오빠 중에 누가 좋냐. 나는 엄마가 제일 좋다"고 애정을 표현했고, 손태영은 "난 아빠가 제일 좋다. 저는 한 사람만 좋아한다"고 사랑꾼 면모를 보였다.

영상 말미 손태영 권상우는 사주를 보러 갔고, 사주 박사는 권상우의 사주에 대해 "돈 창고가 있는 사람이다. 창고가 집채만 하다. 3년 뒤에 돈이 꽉 채워져서 창고가 터질 정도의 큰돈이 들어올 때가 있을 거다. 2037년에 아주 좋다. 제2의 전성기가 시작된다"고 말했다.
기자 프로필
김나연 | ny0119@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스타뉴스 김나연입니다. 항상 노력하고, 한 발 더 앞서 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