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수호 "나=유머러스한 사람..'세자가' 현장서 많이 웃겼다"[인터뷰②]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4.06.17 08:00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SM엔터테인먼트


그룹 엑소 겸 배우 수호가 '세자가 사라졌다' 현장에서 자신의 모습으로 "유머러스하고 위트있는 사람이어서 많이 웃겨줬다"고 밝혔다.

수호는 최근 서울 성동구 성수동 SM엔터테인먼트 사옥에서 MBN 토일드라마 '세자가 사라졌다'(극본 박철, 김지수, 연출 김진만, 김상훈, 이하 '세자가') 종영 인터뷰를 갖고 스타뉴스와 만났다.


'세자가 사라졌다'는 왕세자가 세자빈이 될 여인에게 보쌈당하면서 벌어지는 조선판 로맨스 코미디 드라마. '보쌈-운명을 훔치다' 박철, 김지수 작가와 '킬미, 힐미', '역적 : 백성을 훔친 도적' 김진만 감독이 의기투합했으며 최고 시청률 4.5%의 호성적을 기록했다.

수호는 극 중 해종의 장자인 세자 이건 역을 맡았다. 이건은 해종의 두 번째 부인 윤 씨 소생의 도성대군(김민규 분)을 세자위에 올리고 싶어 하는 이들의 견제를 받는가 하면, 어의 최상록(김주헌 분)의 고명딸 최명윤(홍예지 분)에게 보쌈을 당한 후 하루아침에 운명이 뒤바뀌었다.

수호는 유머러스한 매력, 순애보적인 면모, 왕세자로서의 위엄, 날카로운 카리스마 등 다채로운 면면을 지닌 이건 역을 풍부한 감정선으로 연기했다.


image


-주연이다 보니 현장은 어떻게 이끌어가려고 했는지.

▶저는 현장에서 인상을 찌푸린 적이 거의 없었던 것 같다. 항상 밝고, 시작과 끝에 스태프들에게 인사를 다 드리려고 했다. 제가 피곤하거나 힘든 내색을 보이면 모두의 사기가 떨어지지 않을까 걱정이 있어서 항상 밝고 에너지 넘치게 하려고 했다. 이번에 사극에 대해 제대로 공부를 했는데 일반 현대극보다 상황에 대한 감정이 극에 치닫는 경우가 많더라. 뭐 하나만 잘못해도 끌려가고 목이 잘리지 않냐. 하루아침에 부모와 자식이 어떻게 될지 모른다. 의료기술도 발달하지 않아서 고뿔에 걸려 갑자기 죽기도 한다. 매회 연기하면서 눈물을 흘리는 신, 대노를 하는 신이 많더라. 감정을 표현하고 느끼는 폭이 넓어진 것 같다.

-사극 촬영 중 가장 고생했던 순간은?

▶선배님들이 '사극 힘들지?'란 얘길 많이 하셨는데, 사실 제가 작품 수가 많지 않아서 사극이라서 특별히 힘들었던 점을 사실 잘 모르겠다. 겨울 촬영을 야외에서 하면 현대극도 패딩을 입을 일은 잘 없었다. 궁궐 떼신도 예전에 해봤던 프레젠테이션 신처럼 느껴졌다. 사극을 다음에 또 한다면 세자 역할이 아닌 역할을 해보고 싶다. 세자라는 직책에 따른 인물이 있다고 생각한다. 제가 얼마나 다른 세자를 보여줄 수 있을지 아직은 모르겠어서 새로운 면모를 보여드리고 싶다. 도적이라든지 암살자라든지 호위무사 역을 재미있게 도전해보고 싶다.

-홍예지, 김민규에게는 어떤 선배였나.

▶저와 거의 12살 차이 나는 후배들인데 엑소를 좋아하는 친구들이기도 했다.(웃음) 민규 친구 중에 엑소 팬이 있다고 하면서 그 증거를 보여주더라. 예지도 동생이 팬이었다고 하더라. 자기들은 팬이 아니었다고 하는데 부끄러워서 그렇게 말한 것 같다.(웃음) 저보다 어린 친구들인데 제가 워낙 재미있게 해주는, 유머러스하고 위트있는 사람이어서 현장에서 많이 웃겨줬다.(웃음) 제가 쉴 때마다 계속 현장에 찾아가서 대사도 맞추고 했다.

image
/사진=SM엔터테인먼트
image
/사진=SM엔터테인먼트
image
/사진=SM엔터테인먼트


-이건이 엔딩에선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모든 걸 포기하는데, 실제 수호도 그만큼 헌신적인지.

▶팬분들이 어떤 선택을 원할지 궁금한데 팬분들도 취향이 갈릴 거라 생각한다. 팬분들에게 원하는 대답을 해주고 싶다. 저라면 그 상황이라면 국가와 백성을 선택하겠다.

-이건은 모든 걸 다 가진 완벽한 캐릭터여서 또 연기하기 쉽지 않았겠다.

▶뻔할 수 있는 캐릭터라고도 생각했지만 상황들이 뻔하지 않았다. 상대에 따라 달라지는 모습도 보여준 것 같다.

-'연기'가 수호에게는 어떤 의미인가.

▶연기는 제가 아닌 다른 사람의 인생을 표현하는 것이기 때문에 저에게는 굉장히 재미있는 일이라 생각한다. 가수는 3분 안에 보여주고 제 이야기를 담는 데에 중점을 둔다. 연기는 제가 아닌 다른 사람의 삶을 살고 그 사람을 통해 제 이야기를 전하는 것이기 때문에 사실 가수 할 때보다 더 부담감을 갖고 있다. 가수는 저를 표현하는 거라 음정이나 가사를 바꿀 수 있지만 연기는 다른 사람을 표현하는 것이고 작가님이 써주신 것이기 때문에 인물을 고스란히 최대한 몰입해서 온전히 시청자에게 전달하고 싶은 마음이 커서 초집중, 초몰입하고 있다.

image
/사진=SM엔터테인먼트


-앞으로 어떤 배우가 되고 싶은지.

▶특정 선배님을 롤모델로 삼지는 않았다. 볼 때마다 새로운 배우였으면 좋겠다. '이 친구가 그 친구였어? 엑소 수호였어?'라고 할 정도로 계속해서 새로운 캐릭터와 연기를 보여주면서 시청자들에게 역할에 몰입하게 하는 배우가 되고 싶다. 어떤 작품이든 다 해보고 싶고 욕심이 나는데, 이건이 최상록을 수사를 하는 장면이 있다. 그걸 연기하면서 스릴러 범죄수사물을 제대로 해보고 싶었다.

-'힙하게' 끝난 후엔 '당근 먹은 느낌'이라고 했는데 '세자가'가 끝난 후엔 어떤 느낌인가.

▶그때는 당근을 한번 먹었다면 이번엔 채찍질을 20부작 동안 20번은 한 것 같다. 20부작이 이렇게 길다는 걸 처음 알았고 선배님들이 존경스러웠다. 다행히 많은 분들이 저희 드라마에 대해 좋은 평을 해주셔서 '당근 20번'을 먹은 느낌이다. 매회 자체 최고 시청률이 올라서 되게 기분이 좋았고 저 스스로에 대한 신뢰가 더 다져졌다. 매 문장을 회소 100번씩 읊은 것 같은데 앞으로도 진짜 꾸준히 이렇게 하겠다.

-'수호'란 이름을 배우로서도 계속 쓰는 것인가.

▶가수로서 엑소 수호도 있는데 김준면으로 군 복무를 하며 살았다. 수호로 모든 연예 활동을 하는 게 맞겠더라. 외국 분들께서는 '김준마이'이라고 하더라.(웃음) 수호란 이름이 더 쉽게 각인 될 것 같다.
기자 프로필
한해선 | hhs422@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스타뉴스 가요방송부 연예 3팀 한해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