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자가' 김민규 "도성 대군처럼 할 말 하는 편..칼춤신, 다리에 힘 풀릴 정도로 연기"[인터뷰①]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4.06.17 09:00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김민규 /사진=이동훈


배우 김민규가 '세자가 사라졌다' 종영 소감을 전했다.

김민규는 최근 스타뉴스와 만나 MBN 토일드라마 '세자가 사라졌다'(극본 박철, 김지수, 연출 김진만, 김상훈, 이하 '세자가') 종영 인터뷰를 가졌다.


'세자가 사라졌다'는 왕세자가 세자빈이 될 여인에게 보쌈당하면서 벌어지는 조선판 로맨스 코미디 드라마. '보쌈-운명을 훔치다' 박철, 김지수 작가와 '킬미, 힐미', '역적 : 백성을 훔친 도적' 김진만 감독이 의기투합했으며 최고 시청률 4.5%의 호성적을 기록했다.

김민규는 극 중 해종의 두 번째 부인 중전 윤 씨(유세례 분)의 큰아들 도성 대군 역을 맡았다. 도성 대군은 세자 이건(수호 분)과 이복형제임에도 이건을 좋아하고 따르며 의지했다. 그러나 이건이 갑작스레 실종됐고, 대비의 계략에 휘말려 위기에 처한 어머니 중전 윤 씨를 위한 선택을 했다가 이건과 오해의 벽을 쌓게 됐다.

image
배우 김민규 /사진=이동훈



-'세자가'가 4.5%의 최고 시청률로 호성적을 거뒀다. 처음 대본을 봤을 때 느낌은 어땠나.

▶오디션을 보고 출연한 건데 대본이 술술 읽혔다. 저희 드라마의 장점이 전개가 빠르다는 것이었다. 시청률을 보고 단톡방에서 반응이 좋았고 이번 주 막주 시청률도 기대를 하고 있다.

-드라마 인기는 어떻게 실감하고 있나.

▶고향에서 가족끼리 산책을 하는데 할머니분들이 알아봐 주시더라. 저는 지금까지 10대부터 30대분들이 알아봐 주셨는데. 할머님들께서 '세자 아녀?'라고 하시더라.(웃음)

-기억에 남는 시청자 반응과 기억나는 수식어가 있다면?

▶긍정적인 평가가 많아서 좋았다. '저 친구 처음 보는데 잘하더라'라고 하시던데 더 잘해야겠다는 욕심이 생기더라.

image
/사진=MBN
image
/사진=MBN


-도성 대군 역은 어떻게 준비했는지.

▶대본을 많이 보는 것밖에 방법이 없더라. 드라마 '세작', '옷소매 붉은 끝동'도 보면서 사극 말투에 적응하려고 했고 감독님에게 자주 전화해서 질문도 했다. 전반적으로 연기하기 쉽진 않았다. 저는 매 신 대본을 볼 때 감정선이 이어지게 전 회차부터 다시 봤다. 뒤로 갈수록 외로운 감정이 많았고 감정소모가 심하더라. 팬들이 '울리고 싶다'고 하더라.(웃음)

-도성 대군과 김민규의 닮은 점과 차이점은 무엇이 있나.

▶싱크로율은 50%다. 저는 도성이처럼 불도저는 아니고 감금을 하는 저돌적인 것까진 아닌데 내 사람에게 불의가 있으면 할 말은 한다.

-MBTI가 어떻게 되는가.

▶ISTJ다.

image
배우 김민규 /사진=이동훈


-촬영하면서 가장 어렵게 느껴졌던 신은?

▶단연 칼춤신이었다. 2분가량 뛰면서 마지막에 울어야 했는데 이렇게 힘든 줄 몰랐다. 숨이 안 쉬어지면서 울어야하니 힘들었는데, 마지막 테이크 때 다리에 힘이 풀렸고 속상해서 울었다. 촬영이 끝난 후엔 지쳐서 18시간을 내리 잤다. 다리에 힘이 풀릴 정도로 연기한 건 처음이었다.

-'세자가'는 김민규에게 어떤 작품으로 기억될까.

▶여러 가지 시도를 많이 했는데 배움도 많았고 성장도 많아서 새로운 출발점에 선 작품이 된 것 같다. 소중한 작품이다.
기자 프로필
한해선 | hhs422@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스타뉴스 가요방송부 연예 3팀 한해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