핑클 깜짝 콘서트 할까..옥주현 "얘기한 적 있다"[송스틸러]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4.06.15 15:55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MBC '송스틸러'
1세대 레전드 걸그룹과 4세대 걸그룹이 '송스틸러'에서 맞붙는다.

오는 16일 방송되는 MBC 예능 프로그램 '송스틸러'에서는 1세대 걸그룹 옥주현이 엔믹스의 'Dash'로 상상을 초월하는 화끈한 송 스틸 무대를 펼친다. 여기에 안예은이 재해석한 핑클의 '루비'도 공개돼 신선한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이날 옥주현은 걸그룹 후배 엔믹스를 향한 열렬한 팬심을 드러내며 스틸곡으로 'Dash'를 선택한다. 엔믹스의 설윤은 "저희 노래를 불러주셔서 너무 영광"이라며 감격한 반응을 보여 선후배 사이에는 훈훈한 기류가 맴돈다.

후배들의 시선을 한 몸에 받으며 무대 위로 오른 옥주현은 속이 뻥 뚫리는 초특급 사이다 고음과 자신만의 방식으로 재해석한 'Dash'로 리스너들의 귀를 사로잡는다. 원곡자 엔믹스도 지지 않고 맞서면서 걸그룹 선후배 사이 한판승부가 성사되는 가운데 샤이니 온유는 원곡자와 스틸러 사이에서 고민하다가 끝내는 쓰러졌다고 해 이들의 무대가 기대되고 있다.

또한 독보적인 음색의 소유자 안예은은 핑클의 '루비'를 똥차 남자친구와 이별을 기념하는 축제 콘셉트로 편곡해 눈길을 끈다. 어깨가 들썩거리는 흥겨운 무대와 과몰입을 부르는 편곡 콘셉트에 원곡자 옥주현도 감탄을 쏟아낸다고.


특히 '루비'를 시작으로 핑클의 대표곡에 얽힌 비화를 털어놓던 옥주현이 "핑클 콘서트 이야기한 적 있다"며 깜짝 콘서트 공지를 해 관심이 집중된다. 이에 핑클부터 엔믹스까지 온 세대가 함께 하는 '송스틸러'가 더욱 기다려지고 있다.
기자 프로필
안윤지 | zizirong@mtstarnews.com

스타뉴스 연예 1팀 안윤지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