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KMU 하고 싶은 거 다 한 유일무이 10주년 콘서트 [스타현장][종합]

KSPO DOME=이승훈 기자 / 입력 : 2024.06.16 19:30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YG엔터테인먼트


"검은 머리 파뿌리 될 때까지 함께 해."

가수 AKMU(악뮤)가 영원을 약속했다.


16일 오후 AKMU(이찬혁, 이수현)는 서울 송파구 방이동 KSPO DOME(구 올림픽 체조경기장)에서 '2024 AKMU 10주년 콘서트 10VE'를 개최했다.

이날 AKMU는 오프닝곡으로 '오랜 날 오랜 밤'을 선곡했다. 수십 명의 합창단과 아름다운 하모니를 자랑한 AKMU는 '사소한 것에서'를 연달아 부르며 관객들을 맞았다. 독특한 점은 모든 곡들을 리스너들이 기존에 알고 있던 스타일이 아닌 뮤지컬풍으로 새롭게 편곡한 것. AKMU는 고품격 라이브에 역대급 규모의 밴드 세션, 오케스트라 등과 함께 풍성한 사운드를 만들어냈다.

image
/사진=YG엔터테인먼트



사실 AKMU의 노래 실력에 대해선 아무도 이견이 없을 터. 때문에 아무리 전주만 들어도 모두가 다 아는 히트곡이 많다고 한들 평범한 무대 구성으로 라이브를 선보였다면 자칫 공연이 지루해질 수도 있었으나 AKMU는 역시 달랐다. 두 사람은 뮤지컬 배우들과 함께 한 편의 영화 같은 분위기를 무대 위에 구현, 다채로운 퍼포먼스로 관객들의 오감을 자극했다.

AKMU는 무대 꾸미기에도 진심이었다. 뮤지컬 분위기를 극대화하기 위해 바닥에는 인조 잔디를 깔고 뒤편으로는 나무와 언덕을 설치, 마치 관객들을 숲속으로 초대한 듯한 연출로 듣는 재미에 보는 즐거움까지 사로잡았다.

뿐만 아니라 AKMU는 데뷔 10주년을 맞이한 만큼 그동안의 여정을 총망라한 음악 세계를 펼쳤다. AKMU 하면 떠오르는 다수의 히트곡들은 물론, 미니 3집 신곡과 미발매곡들을 최초 공개하면서 관객들에게 귀호강을 안겼다.

image
/사진=YG엔터테인먼트


보통 K팝 아티스트들은 콘서트 개최시 오프닝곡으로 약 3~4곡 정도를 마친 후 관객들과 소통하기 위해 멘트를 하곤 한다. 물을 마시기도, 공연 개최 소감 등을 간략하게 말하며 다음 무대를 준비한다.

하지만 AKMU는 이마저도 달랐다. 콘서트가 무려 중반부에 접어들 때까지 노래만 부르며 아름다운 선율이 담긴 공연의 흐름을 이어나갔다. 이후 열 번째 곡인 '라면인건가'가 끝난 후에야 AKMU는 멘트를 내뱉었다.

"즐거우세요?"라고 입을 뗀 이찬혁은 "뭔가 편하게 피크닉 하러 간다는 마음으로 오셨으면 했다. AKMU의 노래만 들으러 오는 자리라기 보다는 이곳에서 에너지를 충전하고 사랑도 채워가는 공연이었으면 해서 신경을 많이 썼다. 좋으세요? 우리도 너무 좋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찬혁은 지난 15일 첫 공연을 회상, "어제 너무 놀라운 공연이었다. 정말 행복해서 끝나고 집에 가서도 가슴이 계속 두근거렸다. 오늘이 마지막이라는 게 아쉽지만 제대로 즐겨주셨으면 좋겠다"라며 뭉클했던 심정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수현도 "데뷔 앨범이 숲속에 사는 요정 같은 콘셉트였다. 이러한 것들을 무대 연출을 통해 많이 재현해보려고 했다. 우리뿐 아니라 관객분들도 10년 전으로 돌아가는 시간도 가져보고 함께 타임머신도 타보는 재밌는 시간을 만들어봤으면 좋겠다"라며 데뷔 10주년 소감을 밝혔다.

image
/사진=YG엔터테인먼트


AKMU는 지난 2013년 4월 종영한 SBS 'K팝 스타 시즌2'에서 우승 후 YG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하고 이듬해 4월 데뷔한 2인조 남매 그룹이다. 올해로 데뷔 10주년을 맞이한 만큼 AKMU는 'K팝 스타 시즌2'에서 선보였던 '크레센도', '지하철에서', '외국인의 고백', '작은별'을 메들리로 선보이며 10년 전을 추억했다.

두 사람은 실제 10년 전으로 돌아간 듯한 분위기를 자아내기 위해 이찬혁은 동그란 안경을, 이수현은 머리에 두건을 쓴 채 동안 비주얼을 자랑했다. 이수현은 "14세 이수현, 17세 이찬혁을 떠올려보기 위해 이런 옷을 입어봤다. 감회가 색다르다. 오빠 되게 멋있어졌구나. 14살 때를 재현해보려고 하니 딱히 나는 오빠의 안경이라든지 입이라든지 멜빵이라든지 트레이드마크가 없어서 아쉽다"라며 이찬혁의 입툭튀 시절을 떠올렸다. 그러자 이찬혁은 "4세 때 아니고 14세 때 맞지?"라며 "내 입이 트레이드마크였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걸 재현하지 않은 게 아쉬웠다"는 이수현은 "입을 앞으로 빼서 이렇게 하면 좀 더 좋지 않았나 싶은 생각이 들었지만 이미 들어간 거 어쩔 수 없지"라고 말해 관객들을 폭소케 만들었다.

image
아이유 /사진=이동훈 기자


AKMU 콘서트 후반부가 시작되자 무대 위로 중년 남성이 등장했다. 그는 자신이 주례자라면서 "두 사람은 검은 머리가 파뿌리 될 떄까지 함께 할 것을 악카데미(팬덤명) 앞에서 약속한다"라며 AKMU의 백년해로를 선포했다.

이같은 AKMU의 약속을 축하하기 위해 깜짝 게스트도 공연장을 찾았다. 앞서 지난 15일 진행된 첫 번째 공연에는 이효리가 AKMU 콘서트 게스트로 무대 위에 올라 관객들을 깜짝 놀라게 만든 바. 두 번째 공연 게스트 주인공은 아이유(IU)였다.

아이유는 '너의 의미'를 부르며 깜짝 등장해 관객들을 열광케 만들었다. 그는 "악카데미분들 목소리 좀 들어보겠다"라며 떼창을 유도했다. 이어 아이유는 "빈자리가 하나도 없이 꽉 찼다. 너무 멋지다. 나도 여러분처럼 이 자리에서 공연을 보고 싶은 AKMU의 팬 중 하나다. AKMU 친구들이 첫 콘서트를 할 때 게스트로 왔었다. 이후 시간이 많이 흘러서 벌써 10주년이 됐는데 그 공연에 또 의미 있게 게스트로 잠깐이라도 인사를 드릴 수 있게 돼서 너무 영광이다"라며 AKMU와의 인연을 언급했다.

특히 아이유는 AKMU가 벌써 데뷔 10주년을 맞이한 사실에 대해 "뭔가 마음이 내 식구가 잘 된 것처럼 '너무 대단하다' 싶다. 나는 이 친구들을 16, 19세 때 봤었다. 이제는 대한민국 대표 뮤지션이 돼서 체조경기장을 꽉 채우는 뮤지션이 돼 축하한다고 전해주고 싶다. (관객분들이) 떼창도 잘하시고 멘트에 호응도 잘해주시더라"라고 말했다.

아이유는 자신의 콘서트 홍보도 잊지 않았다. 그는 "내 공연도 재밌으니까 다음에 꼭 와달라"라고 너스레를 떠는가 하면, "AKMU 콘서트 세트리스트 잠깐 보고 왔는데 후반부가 더 난리나더라. '낙하'를 부르는데 날 안 끼워준 게 아쉽다"라며 '낙하' 한 소절을 불렀다. 이후 아이유는 "두 번째 곡은 즐길 수 있는 곡을 준비했다. 오늘 행복한 시간 보내셨으면 좋겠다"라며 '블루밍(Blueming)'을 열창했다.

image
/사진=YG엔터테인먼트


'10VE'는 10년과 사랑을 조합한 타이틀로 AKMU의 오롯한 진심이 곳곳에 녹아있는 공연이다. 음악 팬들과의 짙은 교감을 위해 고민을 거듭한 만큼 두 사람이 직접 세트리스트부터 편곡, 연출, 무대 디자인 등 처음부터 모든 제작 과정에 함께했다.

또한 이번 공연은 환경적·사회적 영향을 고려한 지속 가능 공연으로 기획됐다. 공연 온실 가스 배출량 측정, 공연 접근성 향상 위한 스태프 배치 등으로 의미를 더했으며 지속 가능 공연 7대 원칙 모니터링을 통해 개선 사항을 발굴하고 앞으로의 추진 체계를 확립하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라는 게 YG엔터테인먼트의 설명이다.

AKMU는 지난 3일 세 번째 미니앨범 'LOVE EPISODE'를 발매했다.
기자 프로필
이승훈 | hunnie@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연예 2팀 이승훈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