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1500억 사나이!' 벨링엄 결승골→잉글랜드 초호화 스쿼드에도... 세르비아에 1-0 진땀승

이원희 기자 / 입력 : 2024.06.17 09:30
  • 글자크기조절
image
주드 벨링엄. /AFPBBNews=뉴스1
역시 1500억 사나이다웠다. 스페인 레알 마드리드 에이스 주드 벨링엄(21)이 잉글랜드 대표팀에서도 에이스 역할을 해냈다.

가레스 사우스게이트 감독이 이끄는 잉글랜드는 17일(한국시간) 독일 겔젠키르헨의 아레나 아우프살케에서 열린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4 C조 조별리그 1차전 세르비아와 맞대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잉글랜드는 C조에서 세르비아, 덴마크, 슬로베니아와 경쟁 중이다. 같은 날 열린 덴마크, 슬로베니아 경기는 1-1로 끝났다. 유일하게 승리를 챙긴 잉글랜드가 조 1위(승점 3)로 올라섰고, 승점 1을 기록 중인 덴마크, 슬로베니아가 조 2위가 됐다. 24년 만에 유로 대회에 출전한 세르비아는 조 최하위(4위)로 시작하게 됐다.

직전 대회인 유로2020에서 잉글랜드는 준우승 아픔을 겪었다. 이번 대회에서 꼭 정상에 오르겠다는 각오다. 팀 전력은 대회 최상급이다. 앞서 스포츠전문 스코어90은 유로2024 우승후보들의 우승 확률을 소개했는데, 잉글랜드가 22%로 가장 높았다. 프랑스가 18%, 독일이 13%, 포르투갈과 스페인이 10%였다.

하지만 초호화 멤버에도 잉글랜드는 첫 경기 힘겹게 승리를 챙겼다. 전체슈팅 6대5로 겨우 앞섰고, 빅찬스는 세르비아가 2개로 오히려 더 많았다. 잉글랜드의 빅찬스는 1개도 없었다.


잉글랜드의 구세주가 돼 준 것은 미드필더 벨링엄이었다. 전반 13분 팀 윙어 부카요 사카(아스널)가 오른쪽에서 올려준 크로스를 다이빙 헤더로 연결해 선제골을 뽑아냈다. 순간적인 움직임, 정확한 마무리가 돋보였다. 상대 골키퍼도 꼼짝 못했다.

지난 해 이적료 1억 300만 유로(약 1500억 원)를 기록하고 레알 유니폼을 입은 벨링엄은 첫 시즌부터 미친 활약을 펼치며 소속팀의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유럽챔피언스리그 우승을 이끌었다. 잉글랜드에서도 활약을 이어갔다.

image
잉글랜드-세르비아 경기. /AFPBBNews=뉴스1
이후 분위기는 팽팽했다. 양 팀은 분위기를 잡기 위해 거친 몸싸움도 피하지 않았다. 전반 23분 벨링엄과 상대 미드필더 필립 코스티치(유벤투스)가 신경전을 벌이기도 했다.

잉글랜드 세르비아의 역습에 고전하기는 했으나, 끝까지 집중력을 발휘했다. 후반에는 코너 갤러거(첼시), 재러드 보웬(웨스트햄), 코비 마이누(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교체투입돼 팀 승리를 지켜냈다.

이날 잉글랜드는 4-2-3-1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해리 케인(바이에른 뮌헨) 원톱에 벨링엄, 사카, 필 포든(맨체스터 시티)가 공격진을 구성했다. 세르비아는 3-4-2-1 포메이션으로 맞섰다. 하지만 잉글랜드가 미소를 지었다.

잉글랜드는 오는 21일 덴마크와 2차전을 치른다. 세르비아는 20일 슬로베니아와 맞붙는다.
기자 프로필
이원희 | mellorbiscan@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이원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