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캔들' 한채영 "제대로 된 악역 도전, 소리지르면서 스트레스 해소도"

허지형 기자 / 입력 : 2024.06.17 11:28
  • 글자크기조절
image
한채영 /사진제공=KBS
'스캔들' 배우 한채영이 새로운 악역으로 변신했다.

17일 오전 KBS 2TV 새 일일드라마 '스캔들'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행사에는 최지영 감독, 배우 한채영, 한보름, 최웅, 김규선, 전승빈, 진주형, 이병준, 조향기, 황동주, 오영주, 김유이, 김진우, 이시은이 참석했다.


이날 한채영은 "연속극은 처음인데, 제안받았을 때 고민이 됐다. 부담도 되고 걱정도 됐지만 그래도 하겠다고 한 이유는 대본을 읽어보니까 스펙타클한 내용들이 너무 재밌었다. 그래서 호흡이 긴 드라마를 도전해보고 싶었다. 문정인이라는 캐릭터가 계모지만 예쁜 매력을 갖고 있다. 한편으로는 순수하게 사랑했던 마음도 가지고 있는 캐릭터이기도 도전이 될 거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소재도 독특했고, 정말 제대로 된 아름다운 빌런 같은 악역이 될 것이다. 하지만 악만 있는 건 아니다. 사람 느낌이 나는 면도 많다"라며 "제가 이 역할을 하면서 소리를 지르거나 화를 내는 부분이 재밌더라. 스트레스 해소가 되기도 했다"고 웃었다.

'스캔들'은 세상을 가지고 싶었던 여자와 복수를 위해 모든 것을 건 또 한 명의 여자가 벌이는 미스터리 격정 멜로를 다룬 작품이다. 17일 오후 7시 50분에 첫 방송된다.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