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쭐 맛짱2' 건물 7층 높이 장어 먹방..가격만 228만원 상당

최혜진 기자 / 입력 : 2024.06.17 16:51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코미디TV
코미디TV 예능 프로그램 '돈쭐 맛짱뜨러 왔습니다' 시즌2(이하 '돈쭐 맛짱2') 멤버들이 건물 7층 높이의 장어 먹방을 선보인다.

18일 방송되는 '돈쭐 맛짱2'에서는 대물 장어 소금구이와 양념구이의 길이 대결로 맛짱을 펼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윤찌는 2주 만에 복귀해 최상의 컨디션을 자랑했다. 김태균도 어느 때보다 자신감을 보이며 우승을 예고했지만, 패배 요정의 기운이 커지고 있던 상황이라 다른 멤버들은 같은 팀이 되기를 주저했다.

결국 김태균, 만리, 윤찌가 맛짱팀으로 멤버를 구성하고 이원일, 조진형, 아미가 돈쭐팀으로 대결을 진행했다.

돈쭐팀과 맛짱팀은 첫 주문부터 신경전을 펼치며 서로를 견제했다. 길이 전인 만큼 한 번에 두 마리가 나오는 민물장어에 집중했고, 60분 경기 중 그 누구도 푸드 코마를 보이지 않았다.


3라운드 대결 종료 후, 돈쭐팀과 맛짱팀은 총 22.2미터 길이의 장어를 먹은 것으로 집계됐다. 건물 높이로 환산하면 7층 정도 되고 가격은 총 228만 원 상당이다.

과연 어떤 팀이 얼만큼의 길이를 섭취하여 승리를 가져갔을지 오는 18일 공개되는 '돈쭐 맛짱2'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자 프로필
최혜진 | hj_622@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2팀 최혜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