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뷔, '서진이네' 후임 고민시에 조언.."빠릿빠릿하게 막내다운 모습 보여줘야"[채널십오야][종합]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4.06.17 20:52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유튜브 채널 '채널십오야' 영상 캡처


그룹 방탄소년단 뷔의 후임으로 배우 고민시가 '서진이네'에 투입됐다.

17일 유튜브 채널 '채널십오야'에는 '스페셜영상ㅣ인턴에게 인턴이 보내는 영상편지ㅣ서진이네2'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올라왔다.


나영석PD가 군 입대를 앞둔 뷔를 향해 후임에게 영상편지를 남겨달라고 하자 뷔는 "일단 느리면 안 될 것 같고 속도를 빠릿빠릿하게 해서 막내다운 모습을 보여줬으면 좋겠고 내가 돌아왔을 때는 그 모습이 익숙해져 있으면 좋겠다. 누군지는 모르겠지만 그때가서 보자"라고 말했다.

image
/사진=유튜브 채널 '채널십오야' 영상 캡처


이어 고민시가 뷔의 후임으로 낙점돼 추후 나영석PD와 따로 인터뷰를 가졌다. 고민시는 "('서진이네'에) 나오는 분들 중에 실제로 아는 건 우식 오빠랑 작품 '마녀' 찍으면서 알았고 유미 선배님은 시상식장에서, 오며가며 뵀고 서준 선배님도 그렇다"라고 말했다.


이서진에 대한 이미지를 묻자 고민시는 "똑똑하신 분 같다. 츤데레이시지 않냐. 츤데레 좋아한다"라고 했다.

image
/사진=유튜브 채널 '채널십오야' 영상 캡처


고민시는 배우 이전에 웨딩플래너 일을 했다고. 그는 "스드메, 한복이나 예물, 청첩장 다 상담했다. 6개월에 한 번씩 승진해서 팀장 직급까지 달았다"라고 밝혔다.

고민시는 식당, 카페, 고깃집 서빙 알바 등도 해봤다고 말해 나영석PD를 흡족케 했다.

고민시는 자신이 일하는 스타일에 대해 "성격이 급해서 빠르다. 습득력이 빠르고 설거지 빠르게 잘한다. 눈치도 빠르다"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기자 프로필
한해선 | hhs422@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스타뉴스 가요방송부 연예 3팀 한해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