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방송' 한채영vs한보름, 강렬한 첫등장.. 복수극 서막 열렸다 [스캔들]

이예지 기자 / 입력 : 2024.06.17 20:05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스캔들' 화면 캡처
'스캔들' 한채영과 한보름이 강렬하게 등장했다.

17일 오후 첫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스캔들'에서는 문정인(한채영 분)과 백설아(한보름 분)의 강렬한 첫만남이 그려졌다.


드라마 종방연 현장에서 마주한 두 사람은 누구랄 것 없이 서로를 깎아내리기에 바빴다. 문정인은 와인을 마시고 있는 백설아를 보며 '저 여자는 죽어야 한다. 이건 복수가 아니다. 숙명이다'라고 생각했다.

백설아에게 다가간 문정인은 "흰색 드레스라... 지저분하기 짝이 없는 주제에 순결해보이고 싶었나보다"라고 비아냥거렸다. 이어 "조용히 사라져라. 신경쓰이지 않게"라고 경고했다.

image
/사진='스캔들' 화면 캡처
이에 백설아는 "이 드라마의 주인은 나다. 내가 쓴 내 드라마다"라고 말했고, 문정인은 "니 작품? 컴퓨터 앞에서 대가리 굴리며 손가락 두드린 것 말고 네가 한 게 뭔데"라고 따져 물었다.


백설아는 "그 손가락이 얼마 짜린지, 이 머리가 얼마 짜린지 잊었나보다. 아니면 곧 경찰에 끌려갈 게 두려워서 그러나. 아니면 경쟁사에 나를 뺏긴 게 분해서 그러나"라고 문정인을 자극했다. 이같은 백설아의 말에 문정인은 "데뷔작이 은퇴작 된 작가 숱하게 봤다. 현실과 드라마를 착각하는 모양이다"라고 지적했다.

"복수하고 싶냐"는 문정인에게 백설아는 "나 다 봤다"라고 경고했고, 과거 문정인이 저지른 만행을 떠올려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더했다.

한편 '스캔들'은 세상을 가지고 싶었던 여자와 복수를 위해 모든 것을 건 또 한 명의 여자가 벌이는 미스터리 격정 멜로극이다.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