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스턴 역대 최다 18회 우승! '16년의 기다림' 드디어 풀었다, 돈치치의 댈러스 격파... MVP는 브라운

이원희 기자 / 입력 : 2024.06.18 16:46
  • 글자크기조절
image
보스턴 셀틱스의 우승 기념 포스터. /사진=보스턴 셀틱스 SNS
미국프로농구(NBA) 보스턴 셀틱스가 무려 16년 만에 정상에 올랐다.

보스턴은 18일(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의 TD가든에서 열린 2023~2024 NBA 챔피언결정전 5차전 댈러스 매버릭스와 맞대결에서 106-88로 승리했다. 이로써 보스턴은 시리즈 전적 4승1패를 기록, '슈퍼스타' 루카 돈치치가 이끄는 댈러스를 누르고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차지했다.


보스턴은 NBA를 대표하는 명문구단 중 하나이지만, 우승을 거머쥔 건 2008년 이후 무려 16년 만이다. 하지만 이번 우승을 통해 보스턴은 NBA 역대 최다 18회 우승을 기록했다. 이전까지 어깨를 나란히 했던 '라이벌' LA 레이커스(17회)를 제치고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보스턴 구단은 SNS를 통해 16년 전 '레전드' 폴 피어스, 또 이번에 제임스 테이텀이 트로피를 들어올리는 사진을 동시에 업로드해 우승 기쁨을 전했다. 이와 함께 "우리는 2024 챔피언이다. 역사를 만들어졌고 또 반복된다"고 적었다.

챔피언결정전 최우수선수(MVP)는 보스턴의 제일런 브라운이 가져갔다. 브라운은 이번 시리즈 5경기 동안 평균 20.8득점, 5.4리바운드, 5.0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이날에도 브라운은 21점을 몰아쳐 팀 승리를 이끌었다. 또 다른 에이스 테이텀도 31점 11도움을 기록했다.


image
우승 트로피를 들어보이는 보스턴 셀틱스의 제일런 브라운(가운데). /AFPBBNews=뉴스1
시작부터 보스턴은 홈팬들의 열광적인 응원에 힘입어 분위기를 압도해갔다. 전반도 67-46으로 크게 앞섰다. 벼랑 끝에 몰린 댈러스도 어떻게든 추격을 시도하려고 했지만, 3쿼터에도 양 팀의 격차는 20점차나 될 정도로 전력차가 드러났다. 결국 보스턴은 마지막까지 집중력을 유지해 우승을 위한 마지막 승리 조각을 채워 넣었다.

반면 댈러스는 2011년 이후 13년 만에 정상에 도전했으나 끝내 꿈을 이루지 못했다. 팀 에이스 돈치치는 28득점 12리바운드 분투에도 고개를 숙였다.
기자 프로필
이원희 | mellorbiscan@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이원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