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마 전 대륙에서 함께 즐긴다.

채준 기자 / 입력 : 2024.06.18 15:34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한국마사회


아시아, 북미, 유럽, 오세아니아 총 4대륙에 한국경마 경주실황을 수출해온 한국마사회가 올해 새롭게 남미와 아프리카까지 수출을 확대하며 전 대륙으로 진출하는 쾌거를 올렸다.

실시간으로 전 대륙에서 즐길 수 있게 된 한국경마의 해외실황수출 누적 매출은 이제 6500억 원을 넘어섰다.


2013년 12월 싱가포르 시범 송출로 시작된 한국마사회의 '경주실황 해외수출' 사업은 한국경마의 실황영상, 중계, 경마정보를 해외에 수출하는 사업으로 K-콘텐츠로서 한국경마를 알리고, 한국 말산업의 글로벌 확장을 선도하며 성장해왔다. 21년 8개국, 22년에는 6개국을 대상으로 정기수출을 추가 확대했다.

이후에도 한국마사회는 영문 경마정보 제공 확대, 한국경마 글로벌 홍보 확대 등 적극적인 세일즈를 벌인결과 올해부터 남미와 아프리카 대륙에 한국경마 실황을 수출을 확대했다. 이제 전 대륙, 총 24개국에서 즐기는 한국경마 실황수출은 24년 1분기 기준 전년 대비 13% 향상된 약 272억 원의 매출액을 달성했다. 24개 수입국들은 한국경마의 강점으로 '안정성'을 꼽았다.

경마 종주국인 영국의 경주수입 관계자 코넬 맥솔레이는 "한국은 오랜 기간 동안 수준 높은 경주실황 콘텐트를 안정적으로 제공하고 있다"고 한국경마를 평가했다.


한국마사회 정기환 회장은 "한국경마 실황수출 사업은 안정성과 신뢰성을 바탕으로 해외 시장에서 더 큰 성장을 이룰 것으로 기대한다"며 "한국마사회는 경마 선진국 진입과 더불어 글로벌 TOP5 말산업 선도기업을 목표로 최선을 다해 나아가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