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래시' 허성태, 빌런 소탕으로 극강의 카타르시스 선사 [일문일답]

김수진 기자 / 입력 : 2024.06.19 14:48
  • 글자크기조절
image


'크래시' 허성태가 종영을 맞아 일문일답을 공개했다.

허성태는 ENA 월화드라마 '크래시'(연출 박준우, 극본 오수진, 기획 KT스튜디오지니, 제작 에이스토리)에서 교통범죄수사팀(TCI, Traffic Crime Investigation) 팀장 정채만 역을 맡아 드라마 최초 선역에 도전했다.


파격적인 연기 변신을 시도한 허성태는 '악역 전문 배우' 타이틀을 잊게 만든 착붙 호연으로 '믿고 보는 배우'의 힘을 보여줬다. 도로 위 극악무도한 빌런들을 소탕하는 모습에서 짜릿한 액션 연기를 펼치는가 하면, 팀원들 뒤에서 듬직하게 버텨주는 버팀목을 자처하며 훈훈함을 선사했다.

극의 상승세와 더불어, 어떠한 외압에도 흔들림 없는 인물의 냉철하고 단단한 카리스마부터 섬세한 감정 연기까지 완벽하게 표현해낸 허성태는 '최적의 캐스팅'이라는 시청자의 호평을 얻기도 했다.

따스하면서도 인간적인 매력을 지닌 정채만 캐릭터를 맡아 한층 확장된 연기 스펙트럼을 증명한 허성태. '믿고 보는 배우' 허성태가 앞으로 펼칠 연기 행보에 대중의 기대감이 모인다.


[허성태 일문일답]

- '크래시'가 종영을 맞이한 소감을 전한다면?

▶ 세상에는 정말 파렴치한 범죄 사기꾼들이 넘쳐난다. 반드시 그 죄에 대한 대가를 치르게 된다는 걸 보여주는 뜻깊고 훌륭한 작품에 함께 했다는 것만으로 너무나 시원하고 통쾌하다. 탁월한 감각을 가지신, 사람 좋은 박준우 감독님과 보석 같은 동료 배우들과 함께 한 모든 시간들, 제 인생에 있어 정말 잊지 못할 소중한 작품으로 남을 것 같다.

- 역대급 스케일의 카 액션과 배우들의 열연으로 많은 호평을 받았다. 방송을 보면서 기억에 남는 장면이나 대사가 있다면?

▶ 모든 카 액션신이 정말 리얼했고 감독님의 연출력에 또 한 번 놀랐다. "방귀곡성"이라는 구경모(백현진 분) 청장님의 한마디에 현장에서 육성으로 웃음이 터졌다. TCI 팀원들이 비가 오라고 기도를 하는 장면과 진짜 비가 와서 놀라는 연호(이민기 분)의 오버랩 장면에서 "간절히 바라면 이루어진다"라는 내용의 소희(곽선영 분)의 대사가 뭉클했다.

- 배우들과 호흡은 어땠는가. 촬영 현장 분위기나 비하인드 에피소드가 궁금하다.

▶ 정말 성격이 다 다른데, 모였다 하면 웃음이 나오고 화기애애했다. 신기한 건 NG가 거의 없이 대부분의 신들이 좋은 호흡으로 물 흐르듯 흘러갔다. 감독님께서 "어느 하나 모난 사람 한 명 없어서 너무 좋다"라고 할 정도였다. 동기(이호철 분)의 목소리와 발성이 워낙 탁월해서 그의 위치는 항상 모든 사람들이 인지하고 있었다.(웃음)

- 겉으론 무뚝뚝하지만 팀원들을 생각하는 모습에서 진한 선배미가 느껴졌다. 허성태가 생각하는 정채만은 어떤 인물이었을까?

▶ '외유내강' 또 사자성어를 써서 민망하지만 채만을 가장 잘 표현한 사자성어인 것 같다. 동료들, 아랫사람에게는 유연하고 인자하지만 우직하고 뚝심 있게 잘못됨과 악에 맞서는 심지가 굳은 사람. 저의 그릇으로는 차마 다 담지 못한 것 같아 많이 아쉽다.

- 빌런들을 때려잡는 TCI 팀장 정채만 역을 연기하기 위해 외적이나 연기적으로 등 중점을 둔 부분이 있다면?

▶ 외적으로는 흰머리도 숨기지 않고 메이크업도 거의 하지 않았다. 고향이 부산이라 감독님의 제안으로 경상도 사투리로 대사를 하게 되었고, 사건 관련 대사에서는 템포를 서두르지 않고 명확한 전달의 목적을 우선시했다.

- 작품 방영 당시 시청자 반응들을 찾아보는 편인가? 기억에 남는 시청자 반응이 있다면?

▶ 이제까지는 많이 보는 편이었는데, 이번에는 일부러 보지 않았다. 드라마에선 처음으로 선하고 우직한 역을 해서 그런지 많이 두렵고, 작품에 누가 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갈망이 컸던 것 같다. 얼핏 본 댓글 중에 사자성어에서 좋은 반응이 있었던 것 같고, 맛깔나는 대사를 써주신 작가님께 감사드린다.

- '크래시'를 사랑해준 시청자들에게 전하는 말

▶ '권선징악'이라는 사자성어가 채만의 대사에 있었고, 꼭 그 대사를 하고 싶었는데 몇몇 이유로 삭제되었다. 대사로 표현하지는 못했지만 시청자분들이 작품을 공감해주신 이유도 바로 이 부분인 것 같다. 신념과도 가까운 저 사자성어가 항상 잊혀지지 않고 반드시 지켜지고 이루어지는 세상이길 바라고, 정직하고 남에게 피해주지 않고 살아가는 많은 선한 사람들이 더더욱 행복하고 행복해야만 하는 세상이 되었으면 좋겠다. 현실과 자아에 대한 이기적인 판단력 뿐인 범죄자들이 반드시 처벌받고 상식이 통하는 법과 처벌 체계가 하루빨리 보완되고 더 완벽해지길 소망한다.
기자 프로필
김수진 | skyaromy@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콘텐츠 본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