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스 이대은, 청문회 열린 사연..냉정한 판결의 시간 [최강야구]

김수진 기자 / 입력 : 2024.06.21 08:52
  • 글자크기조절
image
'최강 몬스터즈' 이대은의 청문회가 열린다.

오는 24일 월요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예능 프로그램 '최강야구' 87회에서는 최강 몬스터즈와 서울고의 2차전 경기가 진행된다.


경기에 앞서 '최강 몬스터즈' 멤버들은 이대은을 락커룸 한 가운데에 놓인 의자에 앉히고 제1회 '이대은 청문회'를 개최한다. 멤버들의 질문 폭격을 받던 이대은은 당황스러운 표정으로 답변을 늘어놓는다. 유희관은 날카로운 눈빛으로 팔짱을 낀 채 이대은에게 판결까지 내린다고.

그런가 하면, 몬스터즈의 웜업 도중 그라운드에 입성한 김성근 감독. 경기 시작 전 잔디를 밟지 않는다는 징크스를 가진 그는 직접 선수들을 지도까지 한다고. 정근우는 잔디를 밟는 김 감독을 보고"진돗개 두 마리"라고 외치며 선수들에게 비상사태임을 알린다.

이에 놀란 장시원 단장은 다급하게 야신 전문가인 정근우와 이광길 코치를 부른다. 정근우는"오늘 쉬시려고 그러나"라고 말하며 이광길 코치와 진지하게 김 감독의 행동을 하나하나 분석한다.


승리의 징크스를 깬 김성근 감독의 행동이 8연승에 도전하는 '최강 몬스터즈'에게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 본 방송에 대한 궁금증이 치솟는다.

'최강 몬스터즈'와 서울고의 시즌 2번째 맞대결은 오는 24일 월요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하는 JTBC 예능 프로그램 '최강야구' 87회에서 공개된다.
기자 프로필
김수진 | skyaromy@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콘텐츠 본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