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처스' 정승제 "가능 증명하고 싶어 출연, 사교육 오해 풀고파"

최혜진 기자 / 입력 : 2024.06.24 06:00
  • 글자크기조절
image
조정식, 정승제/사진=채널A
정승제, 조정식 강사가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성적을 부탁해: 티처스'를 출연하는 이유를 밝혔다.

최근 서울 마포구 상암DDMC 채널A 스튜디오에서 '티처스' 녹화 현장 공개 및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행사에는 김승훈 CP, 윤혜지 PD, 방송인 전현무, 장영란, 배우 한혜진, 강사 정승제, 조정식이 참석했다.


'티처스'는 공부와 성적이 고민인 중·고등학생에게 대한민국 최고의 강사진이 직접 코칭해 성적을 올려주는 에듀 솔루션 버라이어티다.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2월까지 방송한 '티처스'는 일타강사 정승제(수학)와 조정식(영어)이 자립형 사립 고등학교 입시를 준비하는 중학생, 탈북민 출신 고등학생 등을 만나 이들의 공부 습관을 개선시키는 과정을 그려 호평을 받았다.

이에 '티처스'는 여름·겨울 방학에 맞춰 방송을 재개하는 방식으로 시즌제 제작을 확정하고 시즌2로 돌아오게 됐다. 시즌1에서는 외국어고·과학고 등을 준비하는 중학생이나 대입을 준비하는 고등학생 등 청소년을 중심으로 했다면, 이번에는 재수생이나 반수생(대학을 입학한 상태로 재수하는 학생), 생업과 병행해 의대를 준비하는 직장인 등 성인들도 모집했다.


이날 정승제는 "증명하고 싶었다. 가능하다는 걸 꼭 증명해 보이고 싶어서 힘들더라도 꾸준하게 해보고 싶었다"며 "사교육에 대한 오해들을 하나하나씩 깨트리고 싶었다. 다 그러진 않아도 몇몇 분은 그 오해를 깨는 거 같다. 그래서 계속 참여하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조정식은 "나는 학생들이 아니라 가족 간의 관계를 많이 본다. 이 프로그램에서 보고 배우는 게 크다. 그걸 포기 못 하겠다. 학생의 성적 하나하나를 떠나서, 관계를 통해 형성되는 학생의 자존감, 인생의 결과물들을 보고 많이 배운다. '티처스'를 출연하는 이유기도 하다"고 전했다.

'티처스'로 큰 사랑을 받은 정승제는 누적 수강생 천만 명 돌파를 앞두고 있다. 이와 관련해 정승제는 "책임감이 따른다. 내가 옳다는 생각은 하지 않는다. 내 태도도 매년 다듬고 있다. 그게 '티처스' 출연하며 가장 많이 도움을 많은 부분인 거 같다"고 밝혔다.

'티처스'는 오는 30일 오후 7시 50분 첫 방송된다.
기자 프로필
최혜진 | hj_622@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2팀 최혜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