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윤희, 이동건과 이혼 이유 "꿈꿔왔던 결혼 생활 NO..신뢰 잃어"(이제혼자다) [★밤TView]

김나연 기자 / 입력 : 2024.07.09 23:36
  • 글자크기조절
image
조윤희 이동건 / 사진=TV CHOSUN 이제 혼자다
배우 조윤희가 이동건 이혼한 이유를 밝혔다.

9일 첫 방송된 TV CHOSUN '이제 혼자다'에는 배우 전노민, 조윤희, 아나운서 출신 최동석이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조윤희는 "이혼한 지 5년 됐다. 시간이 벌써 그렇게 됐다"며 "저는 싱글맘이라서 혼자서 해야 할 일이 많은데 내성적인 성격이라서 새로운 일에 도전할 때 걱정과 두려움을 앞선다. 그런 걸 극복하고자 출연하게 됐다. 혼자서 뭘 못하는 스타일이다. 딸을 위해 더 도전적이고, 용감한 엄마가 되고 싶다"고 전했다.

그는 "저는 수줍음이 많은 아이였다. 말수가 없었고, 낯선 사람 만나는 것도 안 좋아했고, 버스 타고 혼자서 학교 가는 일도 어려웠다. 손 들고 발표해 본 적이 없을 정도였다"고 말했다. 이어 "백화점에서 캐스팅이 됐다. 제 성격에 안 한다고 했을 텐데 해보겠다고 했다. 많이 떨렸고, 모든 게 신세계였다. 성격 때문에 힘들었는데 생각해 보면 무섭고 외로웠는데 버티고 기다린 시간이 모여서 지금까지 온 것 같다"고 전했다.

조윤희는 이동건과 결혼하게 된 계기에 대해 "현명하게 저를 이끌어주는 걸 좋아했다. 그분(이동건)은 그런 걸 워낙 잘하는 분이었고, 그 시기에 결혼할 운명이었던 것 같다. 아이도 갖고 싶었고, '아이 키워보고 싶다'라는 생각했다. 좋은 인연이라고 생각했고, 의지 되는 사람이 있다는 게 좋았다"고 말했다.


조윤희는 3년 만에 이혼하게 됐다. 그는 "제 사전에 이혼은 없다고 생각하고 마음먹고 결혼했는데 전 배우자가 같은 일을 하다 보니까 결혼 생활에 대해 솔직하게 말을 못 하겠다. 제가 꿈꿔왔던 결혼생활은 아니었기 때문에 이혼하는 거에 있어서 굉장히 많이 고민했는데 결론은 이혼밖에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제가 먼저 결심이 서서 이혼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이동건은) 이혼을 원치 않아 했고, 가족 간에 믿음과 신뢰가 중요했는데 더 이상 가족이 될 수 없었다. 그래서 이혼을 결심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개인적으로 연락은 안 하는데 아이 사진은 끊임없이 보내줬다. 음성 녹음해서 보내주면 답장해주고, 통화하고 싶다고 하면 언제든지 상관없고, 최대한 아이를 고려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혼이라는 게 불편할 수도, 숨고 싶을 수도 있는데 저는 생각보다 많이 그러지 않았다. 그래서 이혼에 대해 자신 있게 말할 수 있었던 것 같고, 아이에게 충실한 엄마라는 건 변함 없으니까 혼자 키우는 건 자신 있었다"고 말했다.

또한 조윤희는 "어렸을 때 엄마 아빠 사이가 좋지 않으셔서 냉랭하고 불편한 분위기에 공포를 느꼈다. 그게 너무 불행한 것 같다. 저는 그 기억이 너무 싫어서 아이에게는 싸우는 모습을 보여주기 싫었고, 이혼하고 나서도 아이 키우는 건 불안한 게 없었고, 아빠에 대한 그 어떠한 부정적인 영향을 주지 않을 생각이 있어서 이혼도 용감하게 했다"고 강조했다.
기자 프로필
김나연 | ny0119@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스타뉴스 김나연입니다. 항상 노력하고, 한 발 더 앞서 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