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커플' 개리·지효, '승부앞에선 별수 없어'

하유진 기자 / 입력 : 2011.05.08 18:40 / 조회 : 5402
  • 글자크기조절
image


'월요커플'도 승부 앞에선 별 수 없었다.

8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일요일이좋다-런닝맨'(이하 런닝맨)에서는 런닝맨 멤버 '최강자'를 가리는 추격전이 펼쳐졌다.

멤버들은 SBS 탄현에서 서로의 등에 붙은 이름표를 먼저 떼는 추격전을 벌였다.

개리는 이날 미션장소에 제일 먼저 도착해 이름표를 두 개 얻었고 이를 이용해 '능력자'인 종국을 제거하는 데 성공했다.

문제는 '월요커플'로 불리는 개리와 송지효가 마지막으로 남은 것. '공식커플'인 둘에게는 냉정한 상황이었다.

개리는 왼손만 쓰겠다며 스스로 핸디캡을 자처했으나 결국 위급한 순간에 이를 위반, 송지효의 이름표를 떼는 데 성공했다.

그럼에도 개리는 "선물로 지효의 사랑을 달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솔로앨범을 낸 SS501 멤버 허영생이 게스트로 참여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