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하윤 "'나는 공무원이다'는 세 가지 행운"

안이슬 기자 / 입력 : 2012.06.25 19:44 / 조회 : 4886
  • 글자크기조절
image
ⓒ임성균 기자


배우 송하윤이 영화 '나는 공무원이다'에 출연한 것은 세 가지 행운을 줬다고 말했다.

25일 오후 서울 CGV 왕십리에서 열린 '나는 공무원이다'(감독 구자홍) 언론시사회에서 송하윤은 영화에 출연한 소감을 밝히며 이같이 말했다.

송하윤은 "첫 번째 영광은 구자홍 감독님을 만난 것이고, 두 번째는 '나는 공무원이다'라는 좋은 시나리오에 참여할 수 있게 된 것, 세 번째는 같이 출연한 선후배 연기자들과 같이 연기하게 되서 행운이었고 영광이었다"고 밝혔다.

시사회를 통해 영화를 본 송하윤은 "딱히 연기를 했다기보다는 정말 놀았던 기억 밖에 없어서 영화를 봤을 때 놀았던 걸 기록한 영상을 본 느낌이었다. 행복했고 마음이 짠한 것도 있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나는 공무원이다'는 반복되는 일상에 100% 만족하며 살던 공무원 한대희(윤제문 분)가 문제적 인디밴드 삼삼은구를 만나 벌이는 일탈을 그린 영화. 윤제문 성준 송하윤 김희정 서현정이 출연하고 '마지막 늑대'의 구자홍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오는 7월 12일 개봉.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