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병호, 딸바보 입증 "자식은 아내와 나의 완성품"

이준엽 기자 / 입력 : 2012.06.27 10:18 / 조회 : 3326
  • 글자크기조절
image
<화면캡처=SBS '좋은 아침'>


배우 손병호가 '딸 바보'로서의 모습을 공개했다.

손병호는 27일 오전 방송된 SBS '좋은 아침'에 가족들과 함께 출연하며 가정적인 모습을 과시했다.

이날 둘째 딸 지아 양을 데리러 가기 위해 유치원을 향하는 과정에서 아내 최지연 씨가 "나에게는 자상하지 않다"고 시샘을 늘어놓자, 손병호는 "자식에게 사랑하기도 내 몸이 모자라다 보니 어쩔 수 없더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손병호는 "자식이라는 건 아내와 나의 완성품이다. 자식을 사랑하는 게 곧 아내를 사랑하는 게 아닐까하는 생각을 한다"고 전했다.

또한 손병호는 가족들과 집에 도착해 "원래는 깔끔한 성격이다. 한번 청소를 하면 세 시간을 하는데, 집이 아이들 중심으로 가게 되면서 청소를 자주 안하게 된다"고 전하며 '딸 바보'로서의 면모를 과시해 눈길을 끌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