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관희, 탕웨이에 공개 구애 "그녀가 너무 좋다"

이준엽 기자 / 입력 : 2012.06.27 10:44 / 조회 : 71271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영화 '이니셜D', '만추' 스틸컷


'스캔들 메이커' 진관희가 이번에는 탕웨이에게 마음이 있다고 고백해 화제다.

진관희는 지난 26일 오후 자신의 웨이보(중국판 트위터)에 "그녀가 너무 좋다. 누군가 날 대신해 그녀에게 말해줄 수 있을까"라는 글과 함께 탕웨이의 포스터 사진을 게재하며 흑심을 드러냈다.

이 같은 진관희의 발언이 논란이 되는 이유는 그가 '스캔들 메이커'로서 수많은 여성들과 스캔들에 연루된 것에 대한 반감으로 풀이 된다.

앞서 진관희는 지난 2008년 홍콩의 유명 여배우들과 함께 찍은 누드 사진이 컴퓨터 수리공에 의해 유출되면서 큰 파문이 일었고, 장백지 종흔동 진문원 안영사 등이 스캔들에 연루되며 고충을 겪은 바 있다.

한편 진관희의 발언을 접한 네티즌들은 "아직도 정신 못 차린 건가?", "탕웨이만은 절대 안 된다", "아마 대신해 말해줄 사람이 없을 듯"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