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령'소지섭, 앙숙 곽도원과 깨알대사..'폭소'

노형연 인턴기자 / 입력 : 2012.06.27 23:23 / 조회 : 8384
  • 글자크기조절
image
ⓒSBS '유령' 캡쳐


'유령'의 앙숙 소지섭과 곽도원이 센스 있는 대사로 웃음을 줬다.

27일 오후 방송된 SBS 수목극 '유령'에서 권혁주(곽도원 분)와 박기영(소지섭 분)은 세강그룹 남상원 대표 살인사건과 관련해 수사를 진행하다 같은 장소에서 마주쳤다.

이날 방송에서 박기영은 의심스러운 부분을 조사하고자 남상원 아내의 집에 방문했고 먼저 와있던 권혁주를 발견했다. 그들은 서로 같은 부분에 의심을 갖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

남상원 대표의 아내 김은숙을 추궁하던 두 사람은 얻은 것 없이 자리를 떠났다. 하지만 권혁주는 자신의 차량의 타이어가 찢어져 있는 것을 발견한다.

권혁주는 박기영을 쳐다보며 "너가 그랬지"라고 화를 낸다.

이에 박기영은 "제가 그랬으면 왜 하나만 그랬겠습니까"라고 무표정으로 응수한다.

당황스러워 하는 권혁주를 박기영이 계속 쳐다보자 권혁주는 더욱 열을 내며 "안태워줘도 돼"라고 말한다.

이에 박기영은 "전 아무 말 안했습니다. 알아서 하세요"라고 말하며 차에 탑승한다.

결국 권혁주는 박기영과 함께 차를 타며 남상원 살인사건에 대한 서로의 견해를 밝히며 앙숙인 두 사람이 함께 수사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세강그룹의 후계자가 선택 되는 날 경찰이 들이닥치며 후계자인 조재민이 잡혔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