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진서, 감기약 과다복용 병원行.."자살시도 NO"

문완식 기자 / 입력 : 2012.06.28 20:59 / 조회 : 48328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윤진서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배우 윤진서가 감기약 과다복용으로 응급실에 실려 갔다.

윤진서는 28일 오후 경기도 일산 자택에서 감기약에 취해 의식을 잃은 채 매니저에 의해 발견, 인근 병원으로 긴급 후송됐다. 이에 대해 일각에선 윤진서의 유서가 현장에서 발견되는 등 자살을 시도 한 것이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윤진서 측 관계자는 스타뉴스에 "감기약 과다복용으로 위세척 등 병원 치료를 받았다"라며 "현재는 의식을 회복, 지인들과 얘기를 나눌 정도로 건강을 회복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윤진서가 두 달간 미국에 머물다 이번 주 초 귀국했다. 본인 말로는 시차 적응이 안 돼 며칠째 잠을 못 잤다고 하더라. 그런 상태에서 감기약 하루치를 한꺼번에 복용해 탈이 난 것 같다. 병원에서도 감기약 과다복용으로 인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고 말했다.

관계자는 일부에서 자살시도라 언급하는 것에 대해 "자살시도는 말이 안된다"라며 "유서가 발견됐다고 하는데 윤진서가 평소에 시나리오 등 글을 쓰는 것을 즐긴다. 몇 줄씩 적어 놓은 것이다"라고 말했다.

관계자는 "윤진서가 오늘 밤이나 내일 오전 중에 퇴원예정이다"고 전했다.

한편 윤진서는 지난 4월 종영한 tvN '일 년에 열두 남자'에 출연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