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레이븐'감독, 비에 영상편지.."군생활 잘보내"

안이슬 기자 / 입력 : 2012.07.02 12:03 / 조회 : 4680
  • 글자크기조절
image
제임스 맥티그 감독, 영상 메시지 화면


영화 '더 레이븐'의 감독 제임스 맥티그가 비와 엠블랙 이준에게 영상 메시지를 보냈다.

2일 영화수입사 누리픽쳐스는 제임스 맥티그 감독이 비(정지훈)와 이준, 한국 팬들에게 보내는 영상 메시지를 공개했다. 영상을 통해 제임스 맥티그 감독은 비와 이준에게 안부를 전했다.

제임스 맥티그 감독과 비, 이준은 맥티그 감독의 '닌자 어쌔신'을 통해 인연을 맺었다. 비는 '닌자 어쌔신'의 주인공 라이조 역을 맡았고 이준은 비의 아역을 연기했다. 이준은 감독의 신작 '더 레이븐'의 홍보를 돕기 위해 2일 오후 특별 GV 시사회에 참석하는 등 의리를 과시했다.

제임스 맥티그 감독은 이준에게 "'더 레이븐'을 한국 관객에게 소개시켜 줘서 고맙다"며 "다음에 기회가 된다면 또 다시 작업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군복무 중인 비에게는 "군대에서 훈련받고 있다고 들었다"며 "군대 생활 힘들지 않게 잘 보내고 지훈도 이 영화를 즐겁게 봤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편 '더 레이븐'은 추리소설가 에드가 앨런 포의 미스터리했던 5일을 모티브로 한 팩션 스릴러다. 오는 5일 개봉.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