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은미 "신내림 거부에 전신마비 왔다" 고백

김영진 인턴기자 / 입력 : 2012.07.03 10:35 / 조회 : 133935
  • 글자크기조절
image
ⓒ화면캡처=MBC '기분 좋은 날'


과거 모델이자 현재 무속인인 방은미가 내림굿을 받게 된 계기를 공개했다.

방은미는 3일 오전 방송된 MBC '기분 좋은 날'에 출연해 "내림굿을 받을 당시 전신마비가 될 뻔 했다"고 고백했다.

방은미는 "26세 때 안면마비와 함께 어깨와 팔이 마비됐었다"며 "심한 안면마비로 양치조차 힘들었다"고 말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그는 "지푸라기를 잡는 심정으로 무당집을 찾아갔다"며 "당시 무속인이 내 머리를 꾹꾹 눌러주며 서른이 되기 전에 신이 다시 찾아올 거라고 예언했다. 거부하면 전신마비가 될 거라는 예언도 했다"고 말했다.

방은미는 "무속인이 머리를 눌러준 이틀 후, 안면마비가 없어졌다"며 "하지만 아이를 출산하고 난 후 하체마비가 와서 내림을 받아야겠다고 결심했다"고 말해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