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은희, 유키스가 남달라 "180만원어치 고기사줘"

노형연 인턴기자 / 입력 : 2012.07.04 00:40 / 조회 : 12715
  • 글자크기조절
image
ⓒSBS'강심장'


배우 방은희가 아이돌 그룹 '유키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3일 오후 방송된 SBS '강심장'에서 우영, 방은희, 정종철, 예은, 예지원, 정준, 유연석, 클라라 등이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방송에서 방은희는 "남편이 '유키스'의 소속사 사장이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방은희는 "대형 기획사들 아이돌들에 비해 빛을 못보는 것 같아 안쓰럽다"라며 "앨범을 낼 때마다 마음을 졸인다"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방은희는 "혈기왕성한 아이들에게 고기를 사주기로 마음먹어 남편의 경고를 무시한 채 소고기를 사줬다"라며 "정말 많이 먹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MC 신동엽이 "얼마나 먹었냐"고 묻자 방은희는 "180만원이 나왔다"고 말해 놀라움을 줬다.

방은희는 "애들이 고기를 먹다가 갑자기 밥이랑 찌개를 시키더라"라며 "알고 보니 매니저들이 눈치를 준 것"라고 말했다.

이어 방은희가 아끼는 '유키스'가 스튜디오에 등장해 출연진을 놀라게 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원더걸스의 멤버 예은이 결별 사실을 고백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