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가수 성폭행미수피해 충격..가요계 인물은 아냐

박영웅 기자 / 입력 : 2012.07.04 15:33 / 조회 : 2754
  • 글자크기조절
여가수 A씨가 모 기획사 대표로부터 성폭행 당할뻔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충격을 주고 있다.

90년대 말 왕성한 활동을 펼쳤던 인기 가수 A씨는 모 기획사 대표 B씨를 지난 6월 말께 성폭행 혐의로 경찰에 신고했다. 변호사를 선임해 법적 대응을 할 계획이다.

A씨의 한 측근에 따르면 A씨를 상대로 성폭행 행위를 벌인 B씨는 모 대기업의 투자를 받은 공연 및 행사업체의 대표로, 올 봄 A씨에 이 같은 일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가요계 한 관계자는 4일 스타뉴스에 "A씨를 상대로 성폭행 등을 혐의로 고소당한 B씨는 모 대기업의 자회사 개념의 행사업체 대표"라며 "가요계 종사자들이 괜한 오해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요즘이 어떤 세상인데 그럴 수 있느냐"라며 "이름을 들으면 알 수 있는 사람이 아닌 것은 물론 가요 쪽 관계자는 더더욱 아니다"고 밝혔다.

A씨는 대기업으로부터 투자를 받았다며 접근한 모 기획사 대표 B씨와 전속계약을 맺으려 했다. 든든한 기업에서 투자한 기획사란 점에서 의심하지 않고 별도의 계약금도 없이 함께 사업을 진행하려 했다.

하지만 B씨는 계약을 맺자며 지인들과 술자리를 마련한 후 사람들이 어느 정도 술에 취하자 계약서 관련 얘기를 하자며 A씨를 유인, 신체 접촉을 시도했다. 이 과정에서 A씨는 완강히 거부했으며 다행히 주변 사람의 도움으로 성폭행 위기를 모면했다.

현재 A씨는 이번 사건과 관련 B씨를 경찰에 신고한 상태며 법적 대응을 준비 중이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