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진요' 회원 2명 실형..네티즌 '드디어 긴 싸움 끝나'

이준엽 기자 / 입력 : 2012.07.06 12:04 / 조회 : 9006
  • 글자크기조절
image
ⓒ박성기 기자


가수 타블로(본명 이선웅)가 학력을 위조했다는 허위사실을 유포한 '타진요(타블로에게 진실을 요구합니다)'회원들 중 일부에 대해 실형이 선고됐다.

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선고 공판에서 형사14단독 곽윤경 판사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위반(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타진요 회원 9명 중 2명에 대해 징역 10개월 실형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기소된 9명 중 2명에게 "동종 범죄의 전력이 있고, 악의적인 표현을 반복적으로 사용하였으며 재판 중에도 잘못을 인정하는 태도를 보이지 않았다"고 징역 10개월의 실형의 선고했다. 실형을 선고받은 이들은 선고 직후 구속 절차를 밟는다.

9명 중 4명은 잘못을 인정하고 사죄한 점, 게시의 횟수가 적은 점 등을 참작해 징역 8개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법원에 출석하지 않은 한 명을 제외한 나머지 2명은 징역 10개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타진요의 실형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드디어 길고 긴 싸움이 끝났다", "악플러들은 이 사건을 계기로 각성해야 할 듯", "징역 10월은 좀 약해보이긴 한다만 그래도 그나마 다행인 것 같다" 등 '타진요'의 실형에 대체로 수긍하는 분위기를 보였다.

한편 타블로는 지난 2010년 미국 스탠퍼드 대학 학·석사 학위 취득에 대한 위조 의혹에 휩싸이며 '타진요'의 공격을 받아왔고, 타블로는 같은 해 8월 학력위조 의혹을 주도한 '타진요' 회원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