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완, 신혜성 주사 폭로 "이단 옆차기 한다"

이준엽 기자 / 입력 : 2012.07.22 17:12 / 조회 : 3335
  • 글자크기조절
image
<화면캡처='섹션TV 연예통신'>


그룹 신화의 멤버 김동완이 신혜성의 주사를 폭로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는 남정정장 브랜드의 모델로 발탁된 신화의 광고 촬영 현장을 찾아 멤버들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방송에서 데뷔 초 특기가 태권도라고 돼 있는 신혜성의 프로필과 관련해 김동완은 "부상을 당해서 그렇지 술만 마시면 아직도 이단 옆차기를 한다"고 주사를 폭로했다.

데뷔 초 별명이 '어린왕자'인 것과 관련해 신혜성은 "이제는 술꾼으로 적어달라"며 "좌우명 '한놈만 끝까지'다"라고 자포자기한 모습을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신화 멤버들은 6명이 함께할 때까지 아이돌로 불리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