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도' 찾은 이나영 "살면서 가장 힘든게.."

김현록 기자 / 입력 : 2012.08.04 20:04 / 조회 : 11570
  • 글자크기조절
image


'무한도전'에 온 이나영이 고민을 털어놨다.

4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 이나영 특집이 '개그학개론' 특집으로 펼쳐진 가운데 초대손님 이나영이 시선을 집중시켰다.

이날 이나영 특집 '개그학개론'은 영화 '건축학개론'에서 모티프를 얻어 90년대 무한대학교 개그동아리 학생으로 분한 출연자들이 함께 떠난 동아리 MT라는 설정 아래 이어지는 에피소드를 담았다.

이나영은 자기 소개에서 "개그 동아리에 들어와서 좋다"며 "살면서 가장 힘든 게 남을 웃기는 것과 웃는 것"이라고 밝혀 눈길을 모았다. "꿈은 아나운서"라고 밝혔던 이나영은 유재석을 의식하는 "아나운서 돼서MC랑 결혼하려고?"라는 질문에 웃음을 터뜨리기도 했다.

한편 이날 촌티패션의 '무한도전' 멤버들과 게스트 데프콘, 이태성, 이준이 먼저 등장한 가운데 이나영 역시 하늘을 향해 치솟은 알록달록한 스카프와 하얀 원피스의 복고풍 차림으로 등장했다. 자막까지 깨알같은 복고풍으로 준비한 '무한도전'팀의 센스 또한 눈길을 모았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