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수린, MBC '마의'합류.."악역이미지 벗을것"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2.08.22 08:34 / 조회 : 3874
  • 글자크기조절
image
ⓒ씨티엘 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최수린이 MBC 새 월화드라마 '마의'(극본 김이영·연출 이병훈 최정규)에 합류한다.

22일 최수린의 소속사 씨티엘 엔터테인먼트는 최수린이 '마의'에 조선 최고의 맛집 '무교탕반'이라는 국밥집 여주인 주인옥 역을 맡았다고 밝혔다.

극중 최수린이 맡은 주인옥 역할을 카리스마 있는 조선시대 선진여성으로 사업적 수단이 뛰어난 여걸 역할이다.

최수린은 아들로 출연예정인 개그맨 안상태(박대망 역)와 연기파 배우 맹상훈(오장박 역)과 함께 극에 재미를 주는 감초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최수린은 소속사와의 인터뷰를 통해 "지금까진 악역전문배우 이미지였지만 '마의'가 이미지 변신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 같다"며 "이번 작품에 대한 기대가 크다"고 전했다.

'골든타임' 후속으로 방송되는 '마의'는 조선 후기 말을 고치는 수의사로 출발해, 어의 자리까지 올랐던 실존인물 백광현의 파란만장한 생애와 심오한 의학세계를 다룰 예정이다.

한편 배우 최수린은 tvN '일년에 열 두 남자' SBS '폼나게 살거야' MBC '반짝반짝 빛나는' 등에 출연, 주로 악역을 맡아 안방극장에 이름을 알렸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