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달따' 서지혜, 누명쓴 고세원 무죄 입증

노형연 인턴기자 / 입력 : 2012.08.22 21:33 / 조회 : 4651
  • 글자크기조절
image
ⓒ KBS 1TV '별도 달도 따줄게'


'별도 달도 따줄게'서지혜가 위기에 빠진 고세원을 구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KBS 1TV '별도 달도 따줄게'에서 한채원(서지혜 분)은 신제품 유출을 주도했다는 누명을 쓴 한민혁(고세원 분)의 억울함을 풀어줬다.

이날 방송에서 한채원은 신제품 유출 관련한 이사회에서 한민혁의 무죄를 입증했다.

이사회에 나타난 한채원은 "이사님들이 아셔야할 사실이 있다"라며 "이번 신제품은 유출이 된게 아니다"며 말문을 열었다.

한채원의 갑작스러운 등장에 신제품 유출을 주도한 오영택(홍일권 분)은 당황했고 "증거가 있냐"라며 따졌다.

이에 한채원은 "옆에 이 분은 한영베이커리를 인수한 한경그룹 상무다"라며 "이번 신제품은 한영베이커리와 공동으로 개발한 제품이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나와 한영베이커리는 신제품에 대한 연구를 공동으로 했다"라며 "하지만 대화에 문제가 생겨 신제품을 먼저 출시한 한영베이커리에는 분명히 항의할거다"고 주장했고 경쟁사 관계자는 이를 순순히 인정했다.

오영택은 자신과 함께 신제품을 유출한 경쟁사 관계자의 배신에 말문이 막혔고 한미당을 반토막 내려는 계획에 문제가 생기며 난처한 입장에 처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한민혁은 돌아온 어릴 적 기억으로 괴로워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