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시탈'박기웅, 각시탈 정체 모른척 '주원 떠보기'

노형연 인턴기자 / 입력 : 2012.08.22 23:17 / 조회 : 9138
  • 글자크기조절
image
ⓒ KBS 2TV 수목극 '각시탈'


'각시탈'박기웅이 주원이 각시탈임을 알고도 모른척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수목극 '각시탈'에서 기무라 슌지(박기웅 분)는 이강토(주원 분)가 각시탈이라는 정체를 확인하고 일부러 풀어줬다.

이날 방송에서 기무라 슌지는 우에노 히데키(전국환 분)에게 이강토가 각시탈이었음을 알렸다.

기무라 슌지는 각시탈의 정체를 알면서도 태연하게 이강토를 불러 모른척 연기했다. 이강토는 "사고를 당해서 좀 다쳤다. 걱정할 정도는 아니다"라며 늦은 이유를 말했다.

이에 기무라 슌지는 "조심해야지. 각시탈은 어떻게 되가냐"며 물었고 이강토는 "경부님 말씀대로 박인삼 주변을 조사하고 있다"고 답했다.

기무라 슌지는 이런 상황을 즐기며 "몰랐냐. 각시탈에게 동진의 끄나풀을 뺐겼다. 이건 동진과 각시탈이 연관돼 있다 거다"라며 " 너와 내가 따로 수사할게 아니라 같이 해야겠다"고 이강토를 떠봤다.

이에 이강토는 애써 표정관리하며 "서로 연관이 있다면 같이해야지. 그래야 잡을 확률도 커진다"고 답했다.

이어 기무라 슌지는 "양백과 담사리, 각시탈의 관계를 아는 오목단(진세연 분)을 조사해봐야겠다"고 의미심장하게 말했고 이강토는 고민에 빠졌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기무라 슌지는 이강토를 각시탈이라고 확신하고 있던 중 여러 장소에서 각시탈이 출몰했다는 제보에 혼란에 빠졌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