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패' 김단율, 친구싸움→어른싸움으로 번져 '웃음'

고소화 인턴기자 / 입력 : 2012.10.05 20:40 / 조회 : 3730
  • 글자크기조절
image
<화면캡처= KBS 2TV 일일시트콤 '닥치고 패밀리'>


배우 김단율이 극중 친구에게 자신이 아끼는 구슬을 빼앗기자 복수를 시도했다.

5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시트콤 '닥치고 패밀리'(극본 서재원 연출 조준희)에서는 놀이터에서 놀던 열막봉(김단율)이 동네 친구에게 구슬을 뺏겼다.

열막봉은 자신의 구슬을 빼앗은 또래 친구에게 복수를 하려 형인 열우봉(최우식 분)을 데려왔다. 열우봉은 "왜 내 동생 괴롭히냐"며 화를 냈다.

그러나 이때 친구의 형이 나타났고 열우봉은 집으로 뛰어가 누나인 열희봉(박희본 분)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이후 3남매가 출동해 형제를 압박하던 도중 두 형제의 아버지가 등장했고 삼남매는 열석환(안석환 분)을 호출해 어른들의 싸움으로 번졌다.

결국 상대방의 가족과 열석환의 부인인 우신혜(황신혜 분)까지 등장하는 등 온 가족이 총 출동하고 나서야 사건이 해결 되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우신혜와 우지윤(박지윤 분)이 다툼을 벌였지만 이내 화해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