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달따' 이혜숙, 고세원에 눈물 부탁 "회사로 돌아가라"

고소화 인턴기자 / 입력 : 2012.10.22 20:55 / 조회 : 9299
  • 글자크기조절
image
<화면캡처= KBS 1TV 일일연속극 '별도 달도 따줄게'>
이혜숙이 자신의 친아들이 아닌 고세원에게 사죄하며 회사에 돌아올 것을 부탁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KBS 1TV 일일연속극 '별도 달도 따줄게'(극본 홍영희 연출 전성홍)에서 오영선(이혜숙 분)이 한정훈(이효정 분)의 병실 밖에서 한민혁(고세원 분)을 불렀다.

오영선은 "그동안 내가 너에게 어떤 상처를 줬는지 잊으라고 말 하지 않겠다. 또 잊으라는 말도 하지 않겠다"라며 진지한 눈빛으로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러나 단 하나 지금까지 너를 키운 어미로써 부탁한다. 회사로 돌아가라. 네가 서진수던 한민혁이던 너는 네 아버지의 아들이다. 지금 회사를 바로잡을 사람은 너 밖에 없구나. 이 어미의 부탁을 들어주겠느냐"며 눈물을 보였다.

이에 한민혁 역시 눈물을 글썽이며 말 없이 오영선을 바라봤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한민혁이 영선의 부탁을 받아들여 한미당식품의 부사장으로 복귀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