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인권 "아내와 26살에 결혼 아직 식 못올려"

김예진 인턴기자 / 입력 : 2013.04.23 01:15 / 조회 : 2890
  • 글자크기조절
image
<화면 캡쳐=SBS '힐링캠프'>


배우 김인권이 아내와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서 김인권이 아내와 아직 결혼식을 못 올렸다며 아내에 대한 미안함을 전했다.

결혼 10년차에 딸 셋을 둔 아빠인 김인권은 26살의 이른 나이에 결혼을 했다며 "초등학교 동창이었는데, 대학입학원서를 받으러 갔을 때 하얀 후드티에 발랄하게 '네!'라고 대답하는 아내를 보고 단번에 반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김인권은 "아내가 초등학교 앨범사진을 보다가 '부티'나는 제 얼굴을 보고 마음에 담아뒀었다고 말했다"라고 말했다.

군 입대를 앞두고 가정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한 김인권은 "'나 좋다는 여자 있으면 가정을 꾸리고 살고 싶었다. (저에겐) 가정이 없었고, 엄마의 따스함이 늘 그리웠다'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김인권은 "혼인신고는 바로 했지만 결혼식을 못 올렸다"며 "내게는 선녀다. 나는 나무꾼이고"라며 아내에 대한 사랑을 전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