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애리, "상금 200만원 위해 연예인이 되었다"

배정미 인턴기자 / 입력 : 2013.04.23 10:24 / 조회 : 1249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 KBS 2TV '여유만만' 방송 캡쳐>


여배우 정애리가 상금을 위해 연예인이 되었다고 밝혔다.

23일 오전 방송된 KBS 2TV '여유만만'에 출연한 정애리는 상금 200만 원을 타기위해 연예인이 된 사연을 공개했다.

정애리는 "과거 무용을 하던 중 다쳐서 쉬는데 오빠가 나를 연예인에 지원하게 했다"라며 입을 열었다.

"그런데 덜컥 연예인이 되면서 200만 원을 상금으로 받게 됐다. 그때 나는 연예인이 돼서 행복한 게 아니라 200만 원 이라는 상금이 너무 좋았다"라며 과거를 회상했다.

특히 그녀는 "연예인이 되기 위해 별다른 노력을 안해서인지 상금이 더 좋았던 것 같다"며 잘난 척 아닌 잘난 척을 하기도.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정애리가 자신의 가족에 대한 솔직한 이야기를 전해 시선을 모았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