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필 쇼케이스, 박정현·국카스텐·자우림 열창 "영광"

이지현 기자 / 입력 : 2013.04.23 21:11 / 조회 : 3909
  • 글자크기조절
image
자우림의 김윤아(왼쪽)와 박정현 ⓒ사진=최부석 기자


국카스텐 자우림 박정현 등이 조용필의 19집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특별 무대를 꾸미며 대선배의 새 음반 발매를 축하했다.

조용필은 23일 오후 8시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프리미어 쇼케이스-헬로!'를 개최했다. 사회는 방송인 김제동이 맡았다.

포털사이트 네이버를 통해 생중계된 이날 쇼케이스에는 조용필의 수많은 팬들과 400여 명이 넘는 국내 취재진이 몰려, '가왕'의 귀환에 대한 높은 관심을 새삼 실감케 했다. 미국과 일본 등 외신 기자들도 현장을 찾아 눈길을 끌었다

이날 쇼케이스에는 박정현 국카스텐 자우림 이디오테잎 팬텀 등도 함께했다.

록 밴드 국카스텐은 조용필의 명곡 '모나리자'를 선곡했으며 보컬 하현우는 특유의 폭발적인 목소리와 퍼포먼스로 좌중을 압도했다. 하현우는 "오늘 한국 대중음악의 살아있는 전설, 그 분의 공연에 저희가 같이 무대에 설 수 있어서 진심으로 영광이라 생각한다. 감사의 말씀 드린다"고 존경심을 표했다.

가수 박정현은 '이젠 그랬으면 좋겠어'를 열창해 공연장의 열기를 더욱 뜨겁게 달궜다.

박정현은 "초대받아서 큰 영광이다. 축하하는 의미로 이 곡을 불러드렸다. 무엇보다 19집 멋진 앨범 발매돼서 진심으로 축하드린다. 무엇보다 감사하다. 좋은 음악을 선물 받은 기분이다. 하루 종일 음원 나오자마자 들으면서 왔다"라며 조용필의 팬임을 입증했다.

밴드 자우림은 조용필의 '꿈'을 선보였다. 자우림의 보컬 김윤아는 노래를 마친 뒤 "조용필 선배님 사랑합니다"라고 외치며 대선배의 새 음반 발매를 축하했다.

한편 조용필은 지난 16일 정규 19집 수록곡 '바운스'(Bounce)를 선 공개해 하루 만에 멜론 엠넷 벅스 올레뮤직 소리바다 몽키3 등 국내 9개 음원차트 1위를 석권했으며, 방송 횟수 1위, 이동통신 3사 컬러링, 벨소리 인기차트까지 '올킬'하는 등 돌풍을 일으켰다.

이날 낮 12시 공개된 타이틀곡 '헬로' 역시 공개 3시간 만인 이날 오후 3시께 국내 9대 음악 사이트들의 실시간 차트 1위를 차지하는 등 인기몰이 중이다. 음원에 앞서 이날 오전 오프라인에서 정식 발매된 조용필 19집 음반 역시 초도 물량 2만장이 매진되는 등 여전한 인기를 과시했다.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 '헬로'와 선공개곡 '바운스'를 포함해 발라드와 파격적인 로큰롤, 일렉트로닉 등 다양한 장르의 총 10곡이 담겨 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