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보리' 이유리, 김용림에게 "오연서는 욕심 많은 아이"

이종서 인턴기자 / 입력 : 2014.06.01 21:56 / 조회 : 120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 MBC '왔다 장보리' 방송 캡처


'왔다 장보리' 이유리가 김용림에게 거짓말을 했다.

1일 오후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왔다 장보리'(극본 김순옥·연출 백호민)에서는 한복을 짓고 있는 박수미(김용리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자신을 지켜보고 있던 연민정(이유리 분)에게 "지난 영화제 한복 공모전에서 2위를 한 아이는 어땠냐"며 도보리(오연서 분)에 대해서 궁금해 했다.

위기를 느낀 연민정은 "잠깐 봐서 모르겠지만 욕심이 과해보였다"며 "당시 그 아이가 지은 옷을 입고 모델이 고생했다"고 거짓말을 했다.

이어 연민정은 도보리를 향해 "감히 비슬채를 넘보냐"고 속으로 말하며 질투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