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의정원' 김창숙, 엄현경에 경고 "자식 못키우게 하겠다"

조소현 인턴기자 / 입력 : 2014.07.18 21:47 / 조회 : 2000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MBC '엄마의 정원’방송화면


'엄마의 정원'의 김창숙이 엄현경을 만나 경고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엄마의 정원'(극본 박정란 연출 노도철, 권성창)에서 나혜린(유영 분)은 오경숙(김창숙 분)의 집을 찾았다.

나혜린은 오경숙에게 "김수진(엄현경 분)이 찾아왔다. 나를 차성준(고세원 분)과 사귄다고 착각하고, 이혼할 생각이 없다며 만나지 말라고 하더라. 미행을 했나보다"라고 말했다.

김수진은 차성준의 부인이다. 그러나 두 사람은 이혼 소송 중에 있으며, 김수진은 차성준과 헤어지지 않기 위해 임신을 하고 차성준을 미행했다.

이 말을 들은 오경숙은 분노해 김수진을 찾아가 경고했다.

오경숙은 김수진과 마주앉아 "처음부터 수준에 안 맞는 며느리를 왜 며느리로 받았는지 모르겠다"며 "한번만 더 그런 짓을 하면 뱃속에 있는 자식도 못 키우게 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수진은 "차성준은 제 남편이다. 헤어질 생각 없다"고 답했고 이에 오경숙은 더욱 분노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