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AG] '한국의 멋' 드러난 개막식..거장 임권택의 힘!

국재환 기자 / 입력 : 2014.09.19 19:45 / 조회 : 1365
  • 글자크기조절
image
조수미. /사진=OSEN



45억 아시아인의 축제 '2014 인천 아시안게임'이 마침내 화려한 개막을 알렸다.

’인천, 하나가 된 아시아를 만나는 곳’ 이라는 주제로 진행된 이날 개막식은 인천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9월 19일 날짜에 맞춰 19시 19분에 시작됐다. '웰컴 인천(Welcome Incheon)'이라는 불꽃 문구에 이어 유정복 인천시장의 인사, 굴렁쇠 소녀 김민과 배우 장동건의 만남까지 개막식 오프닝은 어떤 대회보다 화려하게 시작됐다.

이어 먹물 산수화가 경기장을 수놓았고 고은 시인의 시낭송과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명품 소프라노 조수미가 '아시아드의 노래'를 부르며 919명의 합창단과 함께 한국적인 멋을 아시아 전역에 전했다.

'아시아드의 노래'에 이어 한국 전통 민요 아리랑까지 열창한 조수미와 합창단원들은 경기장에 운집한 관중들과 TV로 개막식을 지켜보는 사람들에게 현장의 감동을 생생하게 전달했다.

한국적인 멋을 한껏 느낄 수 있는 무대로, 대한민국의 거장 임권택 감독의 힘을 절실히 느낄 수 있는 오프닝이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