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보리' 김지영 굳은 마음에 오창석 '반성'

이종서 인턴기자 / 입력 : 2014.10.11 21:20 / 조회 : 1939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 MBC '왔다 장보리' 방송 캡처


'왔다 장보리'의 김지영의 굳은 믿음이 오창석을 반성하게 했다.

11일 오후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왔다 장보리'(극본 김순옥 연출 백호민 제작 예인이엔엠)에는 자신의 친엄마를 궁금해 하는 이비단(김지영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 모습을 본 이재희(오창석 분)는 "친엄마가 누군지 궁금하냐. 내가 알려주겠다"며 차에 태워 연민정(이유리 분)에게 데려갔다.

그러던 중 이비단은 이재희에게 "엄마가 궁금하지 않다"며 "토스트집 할머니, 비술채 할머니가 나는 보리 엄마가 낳은 친딸이 아니라고 했다. 그러나 보리 엄마는 내가 엄마 딸이라고 했다. 나는 엄마 말을 믿겠다"고 밝혔다.

이비단의 굳은 마음을 본 이재희는 '대체 지금 무슨 짓을 하고 있냐'며 부끄러워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