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구정' 김민수, 父한진희에 "내인생 내가 결정"

조민지 인턴기자 / 입력 : 2014.12.16 21:17 / 조회 : 1401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MBC '압구정 백야' 방송화면 캡처


'압구정 백야' 김민수가 아버지 한진희에 자신의 입장을 전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압구정 백야'(연출 배한천 최준배, 극본 임성한)에서는 조나단(김민수 분)이 아버지 조장훈(한진희 분)에 미광개발 딸에 대한 마음을 고백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조나단은 백야(박하나 분)에 대한 마음으로 미광개발 딸에 이별 통보를 했었다.

이날 방송에서 조나단은 "결혼 전제로 부담 되서 못 만나겠다"고 말했고, 이에 조장훈은 "네 엄마가 너흴 어떻게 키웠나. 엄마 말 들어라"라며 타일렀다.

이어 조나단은 "제 나이 30살 이다. 내 인생 내가 결정하겠다. 결정했다. 미광개발 딸 만나지 않겠다. 보고 있으면 짜증난다. 음식 먹는 것도 엄마 타령하는 것도 다 보기 싫다. 이해해 달라"고 확실히 입장을 전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