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려라' 윤유선, 딸 이영아 위해 정애리 앞에 무릎꿇어

박신영 인턴기자 / 입력 : 2015.03.16 19:53 / 조회 : 2098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SBS '달려라 장미' 방송 캡처


'달려라 장미' 윤유선이 딸 이영아를 위해 정애리에게 무릎을 꿇었다.

16일 오후 방송된 SBS 일일드라마 '달려라 장미'(극본 김영인, 연출 홍창욱)에서는 딸 백장미(이영아 분)와 황태자(고주원 분)의 사랑을 지켜주기 위해 황태자의 모친 홍여사(정애리 분)에게 무릎 꿇고 부탁하는 나연주(윤유선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나연주는 홍여사를 찾아가 "사모님 우리 장미 좀 받아주세요"라며 무릎 꿇고 사정했다.

홍여사는 기겁하며 "지금 뭐 하시는 거예요!"라고 소리쳤지만, 나연주는 이에 굴하지 않았다.

그는 "물론 받아들이기 어려운 허물이 있는 거 알아요. 하지만 우리 그이가 갑자기 죽지 않았으면 장미 그런 일 겪지 않고 평탄하게 살아왔을 거예요"라며 호소했다.

이어 나연주는 "장미는 심성은 고운 아이에요. 철없는 저를 엄마처럼 감싸주고, 동생 건사하고, 부모 잘 못 만난 죄 밖에 없다"고 말했다.

홍여사는 "그게 더 문제에요. 가난한데다가 사고치는 동생까지"라고 말하며 한심하게 쳐다봤다.

나연주는 "장미 받아주시면, 저랑 장수 장미 안 보고 살게요. 태자 씨한테 짐 되지 않을게요. 둘이 떼어놓지 말아주세요 힘들어하는 거 더 이상 못 보겠어요. 제발 마음을 열고, 장미 자체로만 한 번만 봐 달라"고 간청했다.

홍여사 "아무리 무릎 꿇고 사정해도 소용없어요. 저 이러는 거 딱 질색이에요. 성가시게 좀 굴지 말라"라고 말하며 냉정하게 돌아섰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