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문' 유준상, 모발 훼손 후 분노 "용서 못해"

김유미 인턴기자 / 입력 : 2015.03.16 22:27 / 조회 : 1147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SBS '풍문으로 들었소' 영상 캡처


'풍문으로 들었소' 유준상이 모발 훼손 후 분노했다.

16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풍문으로 들었소'(극본 정성주·연출 안판석)에서는 한정호(유준상 분)가 사돈 서형식(장현성 분)과 몸싸움을 벌인 후 헝클어진 머리를 빗다가 경악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한정호와 최연희(유호정 분)는 한정호가 서형식과 몸싸움을 벌인 뒤 몸의 이곳저곳을 다치자 자존심에 금이 갔다.

거울을 보며 옷매무새를 가다듬고 머리를 빗던 한정호는 빗에 엉킨 머리카락을 보고 분노했다.

이에 한정호는 "감히 내 머리에 손을 대냐. 용서할 수 없다"며 복수를 다짐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