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 남지현 "나는 완벽주의자. 일할때 몸 혹사시킨다"

정송연 인턴기자 / 입력 : 2015.03.25 00:53 / 조회 : 1841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tvN '현장토크쇼 택시' 캡쳐


'택시' 남지현이 자신의 완벽주의자적 성향을 밝혔다.

24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현장토크쇼 택시'는 '뇌섹녀 특집'으로 꾸며져 신아영 아나운서와 배우 남지현, 윤소희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MC 오만석은 뇌섹녀를 둘러싼 오해를 풀겠다며 "완벽주일자일 것 같다는 주변의 시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고 물었다.

남지현은 "실제로 완벽주의자적 성향이 있다"고 답했다.

남지현은 "일할 때 몸이 힘들어야 된다고 생각한다. 모든 분들한테 그 역할을 잘 소화했다는 소리를 듣고 싶어서 욕심을 부린다. 몸이 편할 때는 정신적으로라도 더 힘들고 더 고민해야 된다는 주의다. 그래야 뿌듯하다"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를 들은 MC 이영자는 "평소 순둥이 역할만 맡아 왔는데, 이렇게 스스로 혹사시키는 타입임을 알게 돼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