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P, 2PM 준케이 사망父 모욕 악플러 고소 "선처NO"

문완식 기자 / 입력 : 2015.06.03 16:31 / 조회 : 1245
  • 글자크기조절
image
2PM 준케이 /사진=스타뉴스


JYP엔터테인먼트가 그룹 2PM의 준케이(김민준)를 모독한 악플러를 고소했다.

JYP엔터테인먼트는 3일 보도자료에서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 2PM 멤버들에 온라인상에서 수년간 외모 비하, 성적 모독, 가족에 대한 명예훼손을 일삼아 왔던 악플러를 관할 경찰서에 모욕 및 명예훼손 혐의로 2015년 5월 29일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JYP엔터테인먼트는 "특히, 피고소인은 김민준군이 부친상을 당하였을 당시 '축하합니다^^ 당신의 부친상을 축하합니다^^ 부조금 축하 합니다^^ 팍팍팍'이란 게시글을 올리며 김민준군과 그 가족의 명예를 심각하게 모독하고 비하했다"고 전했다.

JYP엔터테인먼트는 "심지어 정체불명의 흉측한 해골과 유골 사진도 게시하면서 김민준군의 돌아가신 부친의 몸통이라고 칭하기 까지 했다"며 "이러한 피고소인의 게시물은 김민준 본인과 그의 가족들까지 대상으로 하고 있고, 그 내용과 표현 또한 사회적으로도 도저히 용납될 수 없는 행위"라고 강경하게 밝혔다.

JYP엔터테인먼트는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에 비방 및 모욕행위에 대해 엄중 대처할 것이며, 허위사실을 유포하거나 악의적인 글을 게재하는 자에 대해서는 어떠한 경우라도 선처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입장을 재확인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문완식|munwansik@mt.co.kr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장 문완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