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선비' 이유비 "허리부상? 촬영 땐 아프지 않아"

김현록 기자 / 입력 : 2015.07.07 15:52 / 조회 : 5889
  • 글자크기조절
image
이유비 / 사진=홍봉진 기자


허리 부상에도 '밤을 걷는 선비' 촬영에 임하며 투혼을 발휘하고 있는 배우 이유비가 "촬영 땐 아프지 않다"며 밝은 모습을 보였다.

이유비는 7일 오후 3시 서울 상암동 MBC 상암신사옥 1층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밤을 걷는 선비'(극본 장현주·연출 이성준)의 제작보고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지난달 10일 촬영 중 넘어저 혀리부상을 당했던 이유비는 2주 가까이 치료를 받다 현장에 복귀했다.

그러나 이유비는 "약간의 불편함은 있지만 스태프가 배려해주셔서 잘 촬영하고 있다"며 "촬영할 땐 안 아프더라"고 밝게 웃었다.

이성준 PD는 "이유비는 컨디션이 100%는 아니다"며 "와이어 등 역동적인 신을 찍을 땐 힘든데 본인의 의지가 강하다"고 말했다.

이 PD는 "본인이 열심히 하려고 하고 안전 장치 등의 도움을 받기도 한다"며 "대역 없이 거의 혼자 해결. 걱정해주신 만큼 문제 없다"고 덧붙였다.

동명의 인기 웹툰이 원작인 '밤을 걷는 선비'는 남장을 하고 책쾌(조선시대 책장수)일을 하며 살아가는 조양선(이유비)이 음석골에 사는 신비로운 선비 김성열(이준기)을 만나게 되고, 그가 흡혈귀라는 것을 알게 되면서 벌어지는 판타지 멜로 사극. 오는 8일 첫 방송을 앞뒀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현록|roky@mtstarnews.com 트위터

스타뉴스 영화대중문화 유닛 김현록 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