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미4' 베이식vs이노베이터, 지기펠라즈 출신 맞대결

윤성열 기자 / 입력 : 2015.08.14 17:09 / 조회 : 1007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CJ E&M


힙합 크루 '지기펠라즈' 출신 베이식과 이노베이터가 래퍼 서바이벌 프로그램 Mnet '쇼미더머니4'에서 경쟁자로 맞붙는다.

14일 CJ E&M에 따르면 이날 오후 방송되는 '쇼미더머니4'에서는 4강 진출자를 가리기 위해 베이식과 이노베이터과 진검승부를 펼친다.

이날 방송에서는 베이식, 마이크로닷, 블랙넛이 남아있는 버벌진트-산이 팀과 슈퍼비, 이노베이터, 인크레더블로 구성된 지누션-타블로 팀의 무대가 공개될 예정이다.

이전 라운드인 팀 대결에서 승리한 이들 두 팀은 단독 무대를 꾸밀 한 명을 먼저 선발하게 되며, 남은 두 명의 래퍼 중에서는 단 한 명만을 선택해 공연을 펼치게 된다.

특히 단독 무대를 꾸밀 래퍼로 베이식과 이노베이터가 각각 뽑힌 것으로 밝혀져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지기펠라즈'에서 활동했던 두 사람은 지난 2009년 '더블트러블'이란 힙합 듀오를 결성해 활동을 하기도 했던 각별한 사이로 알려졌다. 형제 같은 두 사람의 피할 수 없는 맞대결에 기대가 모아질 전망이다.

무대에 오르기 전 제작진을 통해 베이식은 "이 무대를 기다렸다. 항상 꿈꿔왔던 무대이기 때문에 꼭 이길 것"이라고 소감을 전했고, 이노베이터 역시 "나의 실력을 스스로 증명하는 무대를 꾸미겠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이날 방송에서는 둘 중 한 명은 탈락을 피치 못하게 된 버벌진트-산이 팀의 블랙넛, 마이크로닷, 그리고 지누션-타블로 팀의 슈퍼비, 인크레더블의 운명이 밝혀질 예정이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